“수익률 만회하기 위한 장기투자는 99% 실패”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수익률 만회하기 위한 장기투자는 99% 실패”

차트는 주가흐름 예측하는 중요한 근거
시총 3000억원 이상인 종목에 투자해야

 
 
“이상하게 내가 주식만 사면 주가가 내려가고, 내가 팔면 올라요. 왜 그런걸까요?” 주식투자를 하는 사람이라면 공감하는 얘기일지도 모른다. 한 번쯤은 이런 질문에 대한 명확한 해답을 얻고 싶을 수도 있다. 변영호 주식학원 원장은 이 질문에 다시 질문한다. “기업 차트 보셨어요?” 
 
변 원장은 “차트는 주가가 올라갈지 떨어질지를 예상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근거인데 책, 뉴스 혹시 지인의 말을 더 믿는다”며 “남의 얘기를 듣고 투자하면 실패확률은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식으로 투자해서 아파트 두 채 날린 게 바로 나”라고 쓴웃음 지으며 말했다. 
 
그가 주식투자를 시작한 건 지난 1998년 대학생 때다. 제대 후 대학교 내 전산실에서 주식거래를 하는 동기의 모습을 보고 주식투자에 대해 눈을 떴다. 당시 주린이였던 변 원장은 주식 관련 책이나 경제신문을 챙겨보면서 공부했다. 그렇게 처음 투자한 게 삼성전자다. 당시 4만원이었던 주식을 100만원치 매수해서 5개월 만에 6만원에 팔았다. 첫 투자치고 쏠쏠했다. 자신감이 붙은 그는 다니던 대학도 그만두고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지나친 자신감이 독이었을까. 변 원장은 그로부터 6년간의 투자로 아파트 두 채 값을 주식으로 모두 잃었다. 주위에선 투자를 말렸지만, 지금까지 잃은 돈이 아까워서라도 벌어야겠다며 이를 악물고 다시 시작했다. 그렇게 다시 들여다본 게 기업 차트였다. 변 원장은 “기업차트에는 눈에 보이진 않지만, 투자자들의 투자심리가 들어가 있다”며 “차트를 볼 줄 아는 눈을 가지면 손실을 최소화하고 수익을 낼 수 있다”고 말했다. 
 
기업분석과 2004년 7월부터 이어진 금융장세로 그동안의 손실을 만회하고 수익을 내기 시작했다. 변 원장은 “지난 20년 동안 돈 잃어가며 야전(野戰)에서 배운 것들을 알려주기 위해 대구에서 주식학원을 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는 지난 8년 간 200여명의 수강생에게 강의하는 상당 부분이 기업차트 얘기다. 사실 기업차트는 장기투자보단 단기투자에 조금 더 적합하다. 한국인처럼 빠른 문화에 익숙한 투자자들은 장기투자는 어렵다는고 그는 말한다. 변 원장은 “투자하자마자 수익률을 내야 하는 게 한국 사람”며 “차트를 보다 보면 주가의 저점과 고점은 물론, 언제 살지 팔아야 하는 시점도 알 수 있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사실 일부 주식전문가들은 주린이들에게 차트를 보지 말라고 하기도 한다. 잦은 매수와 매도를 해야 하는 단기투자는 주린이에겐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다 보니 전문가들은 장기적으로 투자하고, 재무제표를 보고 저평가된 가치주에 투자하라고 말한다. 변 원장은 “주가순자산비율(PBR)이나 주가수익비율(PER) 등을 보고 투자하는 건 좋지만 다만 수익을 내려면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게 단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종목을 고를 때에는 시가총액이 3000억원 이상이 되는지를 확인하라고 조언한다. 시총이 최소 3000억원 이상인 종목은 거래량이 많아 주가 흐름을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타이밍을 읽지 못한 상태로 들어가면 결국 마이너스 수익이 날 수밖에 없다”면서 “수익률 만회를 위한 비자발적인 장기투자는 99%로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단 그는 빚을 내서 하는 투자는 금물이라고 강조한다. 변 원장은 “처음 투자할때에는 적은돈으로 시작하고 서서히 액수를 늘려나가야 한다”면서 “주린이일수록 빚을 내서 하는 투자는 절대 하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성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