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지펀드 대부'의 선택은 금… "비트코인보다 더 가치 있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헤지펀드 대부'의 선택은 금… "비트코인보다 더 가치 있어"

비트코인 4500만원대 횡보
레이 달리오 회장 "비트코인, 향후 불법화될 가능성도 있다" 지적

 
 
세계 최대 헤지펀드 브릿지워터를 이끌고 있는 레이 달리오 회장은 비트코인보다 금의 가치가 더 높다고 발언했다.[사진 블룸버그]

세계 최대 헤지펀드 브릿지워터를 이끌고 있는 레이 달리오 회장은 비트코인보다 금의 가치가 더 높다고 발언했다.[사진 블룸버그]

비트코인 가격이 4500만원대에서 횡보하고 있다. '헤지펀드의 대부'는 비트코인과 금 중에 금의 가치가 더 높다는 의견을 내놨다.
 
5일 오후 2시 40분 기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4552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4400만원대로 하락했던 비트코인은 이날 새벽부터 상승세를 탄 후 4500만원대에 안착했다. 이후 큰 폭의 변화없이 횡보 중이다.
 
‘헤지펀드의 대부’로 불리는 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 회장은 비트코인에 악재가 될 만한 발언을 했다.  
 
그는 지난 4일(현지시각)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누가 내 머리에 총을 겨누고 ‘비트코인과 금 중에 하나를 고르라’고 한다면 금을 선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비트코인이 ‘디지털 금’으로 각광받으며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지만 금의 가치보다 낮다는 판단이다. 달리오 회장은 지난 5월 “개인적으로는 채권보다 비트코인이 낫다”고 발언한 바 있다.
 
그는 이어 “금은 과거부터 지금까지 포트폴리오 균형을 맞추는데 훌륭한 역할을 해온 반면 비트코인은 아직까지 그러지 못하고 있다”며 “비트코인은 연방 정부에 의해 불법화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더리움은 0.57% 오른 311만원에 거래 중이다. 전날 저녁부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 이더리움은 이달 초에 이어 300만원대를 재돌파했다.  
 
리플은 0.12% 하락한 841원에, 도지코인은 0.43% 내린 231원에 거래되고 있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