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연봉킹'은 정태영 부회장…금융지주 회장보다 많아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금융권 '연봉킹'은 정태영 부회장…금융지주 회장보다 많아

정 부회장 29억1000만원…카뱅 윤호영 대표이사는 5억8800만원

 
 
[사진 임현동 기자]

[사진 임현동 기자]

올해 상반기 금융권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CEO(최고경영자)는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총 보수는 29억원 가량으로, 이는 국내 최대 자산규모를 자랑하는 4대 금융지주 회장의 보수를 크게 넘어선 수치다.
  
17일 공시된 각 금융사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현대카드(11억2400만원)·현대캐피탈(8억1400만원)·현대커머셜(9억7500만원) 3사로부터 상반기 총 29억1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현대카드 보수 종류별로는 급여가 550만원, 상여금이 771만원이었으며 근로소득 400만원이 더해졌다. 이는 금융지주·은행·보험·카드사 등 금융권 CEO를 통틀어 가장 큰 액수다. 
 
정 부회장의 뒤를 이어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상반기 4억3800만원의 급여와 15억1300만원의 상여금(성과급 포함)까지 모두 19억5100만원을 받았다.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과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은 상반기 각각 9억4900만원, 8억6300만원을 수령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권광석 우리은행장에게는 각 7억1000만원, 6억1300만원이 지급됐다. 
 
최근 기업공개(IPO) 시장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킨 카카오뱅크의 윤호영 대표이사의 상반기 보수는 5억8800만원으로, 전통은행장들과 큰 차이가 없었다. 기본급은 1억9400만원이지만 상여금으로 3억9400만원 받으면서 이미 작년 연봉(5억6400만원) 수준을 넘어섰다.
 
이와 달리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손병환 NH농협금융그룹 회장, 허인 KB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등의 상반기 보수는 5억원 미만으로 공시 기준에 미치지 못해 공개되지 않았다. 이들 금융지주 회장·은행장의 경우 통상 연말에 한해 성과급이 한꺼번에 책정된다. 
 
지난해 허 행장은 9억9900만원(급여 3억25000만원, 상여 6억7400만원)을, 진 행장은 7억1800만원(상여 4억1000만원, 3억800만원)을 수령했다.
 
카드업계에서는 정태영 부회장 다음으로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이사 사장이 8억700만원을 받아갔다. 조좌진 롯데카드 사장은 5억5800만원을, 장경훈 전 하나카드 사장은 퇴직금 1억8000만원을 포함한 5억620만원을 각각 받았다. 삼성카드, KB국민카드, 우리카드, BC카드 대표이사는 상반기 수령 금액이 5억원을 넘지 않아 공시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홍다원 인턴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