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이앤씨, 특수건축기술 개발해 코로나19 대응나선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코오롱이앤씨, 특수건축기술 개발해 코로나19 대응나선다

건설연과 건설재료분야·모듈러 시공기술 2개 부문 MOU

 
 
코오롱이앤씨 문경음압병동 모듈러 시공 현장 전경. [사진 코오롱이앤씨]

코오롱이앤씨 문경음압병동 모듈러 시공 현장 전경. [사진 코오롱이앤씨]

코오롱이앤씨가 특수건축기술을 개발해 재난 사태 상시 대응에 나선다. 코오롱이앤씨는 13일 한국건설기술연구원(건설연)과 OSC(Off-Site Construction) 건설재료분야 및 모듈러 시공기술 2개 부문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협약을 맺은 기술은 ▷탄소배출량 저감을 위한 슈퍼콘크리트(UHPC:Ultra-High Performance Concrete) 기술 ▷바이러스 재난 대응 비상용 모듈러 시스템이다.
 
건설연이 보유하고 있는 ‘슈퍼콘크리트’ 기술은 압축강도가 120~180 메가파스칼(MPa)로 기존 콘크리트보다 5~6배 높다. 이 기술은 제조와 시공과정에서 가장 많은 탄소가 배출되는 콘크리트·시멘트 모르타르 재료 사용량을 줄이고 부재 사이즈를 축소할 수 있어 탄소 발생량을 줄이는 것이 특징이다. OSC 건축 부재로 활용도를 높일 수도 있다.
 
코오롱이앤씨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슈퍼콘크리트 기술을 이용해 O.S.C 건축분야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구조부재와 내·외부재 그리고 노후 공동주택 슬래브의 강성을 증가시켜 바닥충격음 저감에 효과적이라고 기대했다.
 
코오롱이앤씨는건설연과 함께 ‘재난즉시대응형SIM(Shelter+Infill+Mep)모듈러’ 개발에도 나선다.
 
SIM 모듈러 기술은 건설연이 개발하고 있는 바이러스 재난 대응 비상용 모듈러 시스템과 코오롱이앤씨의 사업역량과 시공기술을 접목한 재난사태 상시 대응 기술이다. 코오롱이앤씨는코로나19 이후 청년주택 등 사회적 공공인프라에 다방면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한편, 코오롱이앤씨는 지난해 7월 코오롱글로벌 자회사로 설립됐다. 최근 모듈러 건축기술과 OSC 기술을 기반으로 코로나 환자를 위한 음압병동 시공으로 특수건축 분야의 강자로 떠올랐다. 앞으로 모듈러 건축사업과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OSC 건설분야 전반으로 미래 시장 선점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