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만난 이재용 부회장, 삼성 취업연계형 SW교육사업 소개

Home > 산업 > 일반

print

김 총리 만난 이재용 부회장, 삼성 취업연계형 SW교육사업 소개

가석방 후 첫 공식행사 참석…간담회서 말 아껴
‘청년희망ON’ 파트너된 삼성, “3년간 청년 일자리 3만개 창출할 것”

 
 
김부겸 국무총리(왼쪽)가 14일 서울 서초구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을 방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왼쪽)가 14일 서울 서초구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을 방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달 13일 가석방 후 첫 공식행사에 참석했다.  
 
14일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에서는 SSAFY사업을 소개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삼성그룹은 정부의 청년 일자리·교육기회 창출 사업인 '청년희망ON' 프로젝트와 파트너십을 맺으며 향후 청년 일자리 3만개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을 비롯한 정부 인사가 방문한 가운데 이 부회장·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 삼성그룹 고위 관계자가 자리를 지켰다.
 
이재용 부회장은 김 총리를 만나 SSAFY사업에 대해 설명하는 한편, 취업제한 상태임을 고려해 공식 발언은 하지 않았다.
 
SSAFY는 삼성그룹에서 비용을 부담하며 운영 중인 취업연계형 소프트웨어(SW) 교육 프로그램으로 만 29세 이하 취업준비생 및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한다. 프로그램 기간은 1년이며 모든 교육생에게 매월 교육보조금 100만원이 지급된다.  
 
이밖에 삼성그룹은 청년 창업지원 프로그램인 ‘C랩 아웃사이드’ 및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돕는 ‘스마트공장’ 등 사회공헌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그룹은 KT에 이어 두 번째로 청년희망ON 프로젝트와 파트너십을 체결하면서 기존 사회공헌활동을 확대하고 '지역청년활동가 지원사업'을 새로 시작할 계획을 밝혔다.  
 
청년희망ON 프로젝트는 김총리가 취임 후 적극 주도해온 청년 일자리 사업으로 정부가 청년에게 맞춤형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비를 지원하면 기업은 교육기회와 일자리를 제공하는 내용이다.  
 
김 총리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과 함께 청년 일자리 확대를 발표할 수 있게 돼 뜻 깊다”면서 "국민기업다운 삼성의 과감한 투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