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주식 소수점거래 3년간 1조원 넘게 거래…71만명 이용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해외주식 소수점거래 3년간 1조원 넘게 거래…71만명 이용

신한금투·한투증권, 서비스 시작 후 100배 이상 증가
금융위, 국내 주식에도 소수단위 거래 확대 예정

해외 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 시작 3년여 만에 거래규모와 이용자가 크게 증가했다. [중앙포토]

해외 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 시작 3년여 만에 거래규모와 이용자가 크게 증가했다. [중앙포토]

 
해외 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가 시작된지 3년 만에 거래 규모가 12억5000달러(한화 약 1조4000억원)에 달했다. 누적 이용자는 총 71만5000명이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금융위원회에서 받은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증권사의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실적’에 따르면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가 시작된 2018년 10월부터 올해 8월까지 약 3년간 이용자는 총 71만5000명, 거래액은 12억5000달러(약 1조5000억원)에 이른다. 
 
서비스를 개시한 1년차인 2018년 10월∼2019년 9월 1000만 달러에서 2년차 1억6000만 달러로 15배 증가했다. 3년차에는 10억8000만 달러로 급증해 2년차에 비해 7배 증가했다.
 
월별 1인당 평균 거래금액은 최소 141달러(약 16만원5000원), 최대 1039달러(약 121만원6000원)였다.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는 금융위원회의 ‘비조치 의견’ 의견을 받아 신한금융투자가 2018년 10월 처음 선보인 서비스로, 미국 주식을 소수점 2자리까지 나눠서(0.01주 단위) 매매할 수 있다. 이후 금융위는 2019년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를 혁신금융으로 지정했다.
 
지난해 8월에는 한국투자증권이 1000원부터, 최대 소수점 6자리까지 나눠 해외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신한금투에 비해선 늦은 시작이었지만 4배 많은 투자자가 거래에 뛰어들었다. 서비스 3년차 거래금액의 84%를 차지하면서 증가세를 이끌었다.
 
신한금투와 한투증권에서 거래 가능한 종목 수는 각각 386개, 430개다.
 
해당 서비스는 1주당 수십만~수백만원대에 이르는 우량주를 소액으로 거래할 수 있게 해 개인 투자자들의 진입 장벽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는 분석이다. 
 
금융위는 지난 13일 국내 주식에도 소수단위 거래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현재 주당 41만원인 네이버 주식에 소수단위 거래가 허용되면 4만원으로 네이버 주식 약 0.1주를 살 수 있게 되는 식이다. 
 
이 서비스는 시스템 구축 등을 거쳐 내년 3분기 중에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소수 단위 투자가 가능한 국내 주식은 증권사가 직접 결정한다. 국내주식은 코스피200·코스닥150, 해외 주식은 미국 주식이 유력하다. 소수 단위 투자는 소수점 아래 여섯 자리까지 가능할 전망이다. 
 
이에 국내 주식도 여윳돈이 적은 주식 투자자가 고가 우량주에 투자하고 투자 종목도 다양하게 보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윤관석 의원은 “소수점 거래가 해외주식 투자자에게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국내주식에도 자본시장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확대되고, ‘금액’ 단위 주문 등 혁신적인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하늬 기자 kim.honey@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