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콘텐트에 힘준 디즈니플러스, 넷플릭스 넘어설까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일반

print

한국 콘텐트에 힘준 디즈니플러스, 넷플릭스 넘어설까

 
 
 
오상호 월트디즈니 코리아 대표 [사진 디즈니]

오상호 월트디즈니 코리아 대표 [사진 디즈니]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가 오는 11월 디즈니플러스 한국 출시에 앞서 14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비즈니스 전략 및 서비스 주요 기능을 소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한국 콘텐트의 우수성을 강조하며 여러 한국형 오리지널 콘텐트 제작 계획을 밝혔다.

 
오는 11월 12일 한국에서 공식 출시되는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Disney)’, ‘픽사(Pixar)’, ‘마블(Marvel)’, ‘스타워즈(Star Wars)’,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스타(Star) 등 디즈니의 6개 핵심 브랜드가 선보이는 폭넓은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트를 제공한다.  
 

11월 12일 한국 시장 상륙…구독료 월 9900원

이날 연사로 나선 오상호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는 “디즈니는 지난 30년간 국내에서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펼치며 한국 소비자에게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전달하고 누구나 뛰어나고 독창적인 스토리를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며 “이번 디즈니플러스 출시로 한국 파트너사 및 크리에이터들과의 협업을 지속해서 확대하며, 오랜 기간 국내 소비자와의 접점을 넓혀 온 디즈니의 노력을 한 단계 높여 나갈 것”이라고 국내 출시 의미를 강조했다.
 
제이 트리니다드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DTC 사업 총괄은 “한국은 뛰어난 문화 콘텐트로 전 세계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글로벌 콘텐트 및 엔터테인먼트 업계를 휩쓸고 있다”며 “디즈니플러스 한국 출시를 통해 국내 소비자에게 최고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를 소개하고, 동시에 한국의 창의적 우수성을 전 세계 관객에게 선보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디즈니플러스 출시와 함께 소비자들은 폭넓은 일반 엔터테인먼트를 제공하는 스타 브랜드를 포함, 총 1만6000회차 이상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스타 브랜드에서는 국내 콘텐트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제작한 오리지널 및 한국 콘텐트는 물론 ABC, 20세기 텔레비전,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 등이 제작한 다양한 장르의 수많은 콘텐트를 제공한다.
 
구독료는 월 9900원 또는 연간 9만9000원이며 모바일 및 태블릿 기기, 스마트 TV, 커넥티드 TV 등 다양한 기기에서 디즈니플러스를 경험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IPTV 및 모바일, LG 헬로비전 케이블 TV, KT 모바일을 통해서도 디즈니플러스를 즐길 수 있다.
 
디즈니플러스는 최대 4개 기기에서 동시 접속이 가능하며, 최대 10개의 모바일 기기에서 다운로드를 지원한다. 구독자들은 시청 제한 기능을 통해 자녀들을 위한 인터페이스 설정 등 각 사용자에 맞춰 프로필을 설정할 수 있고, 그룹워치(Group Watch) 기능으로 가족 및 친구들과 온라인에서 함께 콘텐트를 시청할 수 있다.
 

‘설강화’, ‘무빙’ 등 오리지널 한국 콘텐트 7종 공개

이날 디즈니는 한국을 포함한 아태지역의 신규 콘텐트 라인업을 공개했다. 오후에 열린 APAC 콘텐트 쇼케이스에서는 18개의 오리지널 작품을 포함, 20개 이상의 아태지역 신규 콘텐트를 최초 공개했으며 이 중에는 7편의 한국 콘텐트가 포함됐다.
 
새롭게 선보이는 아태지역 콘텐트 라인업은 드라마, 코미디, 판타지, 로맨스, SF, 범죄, 공포물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대거 포함한다. 인기 배우들이 출연한 초대형 시리즈부터 버라이어티쇼,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까지 한국, 일본, 인도네시아, 범중화권, 호주 등 아태지역 최고의 콘텐트 창작자들과 함께한 작품들로 구성됐다.
 
소개된 신규 아태지역 콘텐트는 내년까지 순차적으로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며, 정확한 공개 시점 등은 지역별로 다를 수 있다. 디즈니는 오늘 공개된 콘텐트를 포함, 2023년까지 아태지역에서 50개 이상의 오리지널 라인업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디즈니플러스 이미지 [사진 디즈니]

디즈니플러스 이미지 [사진 디즈니]

이날 공개된 주요 한국 콘텐트는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 ‘설강화’, ‘블랙핑크: 더 무비’, ‘너와 나의 경찰수업’, ‘그리드’, ‘키스 식스 센스’, ‘무빙’ 등이다.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은 ‘런닝맨’의 최초 공식 스핀오프 프로그램으로 김종국, 하하, 지석진 등 런닝맨 오리지널 멤버들과 매주 새로운 스타 게스트들이 새롭고 재미있는 게임을 선보이는 예능이다. 설강화는 배우 정해인과 블랙핑크 지수, 2019년 흥행 드라마 ‘스카이캐슬’의 제작진이 팀을 이뤄 선보이는 로맨틱 멜로 드라마로 올해 방영 예정작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블랙핑크: 더 무비는 블랙핑크의 데뷔 5주년을 기념하는 다큐멘터리 영화로 디즈니플러스와 영화관에서만 만나볼 수 있다. 너와 나의 경찰수업은 경찰 대학을 배경으로 청춘들의 사랑과 도전을 담은 드라마로, K-팝 스타 강다니엘의 첫 연기 데뷔작이다.
 
그리드는 많은 수상 경력을 보유한 이수연 작가가 집필한 새로운 미스터리 스릴러다. 키스 식스 센스는 키스를 하면 미래를 보는 초능력을 가진 여자의 재기발랄한 직장 로맨스 드라마로, 동명 인기 웹소설 원작으로 한다. 마지막으로 무빙은 강풀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액션 히어로 스릴러로, 세 명의 10대들이 선천적 초능력을 발견하는 이야기를 그린 초대형 드라마다.
 
디즈니가 한국형 콘텐트 제작에 대거 투자한 것은 최근 넷플릭스의 ‘오징어 게임’ 등을 비롯해 한국형 콘텐트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이날 간담회에서 제이 총괄은 한국 콘텐트에 적극 투자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디즈니 측은 전체 투자 규모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제이 총괄은 한국 콘텐트 인기에 대해 “한국 콘텐트는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를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많은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이는 굉장히 흥미로운 일”이라며 “특히 한국 콘텐트의 창의성은 세계 최고 수준이며, 제작 역량도 탁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디즈니는 이날 행사에서 수백 명의 아태지역 최고 창작자들과 디즈니의 세계적인 감독 및 콘텐트 크리에이터를 연결하는 최초의 맞춤형 이니셔티브 ‘APAC 크리에이티브 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 출범을 발표했다. 아태지역 전역의 창작자들은 마스터 클래스, 라이브 패널 행사 및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월트디즈니 컴퍼니의 최고 경영진 및 크리에이터들과 만남의 기회를 갖게 된다.
 
루크 강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오늘 발표한 APAC 크리에이티브 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이 글로벌 콘텐트 및 미디어 분야에서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는 아태지역 크리에이티브 커뮤니티에 영감을 불어넣고 이 지역 창작 생태계가 보다 발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원태영 기자 won.tae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