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역대급 채용시장 연다…'3년간 3만명 직접 채용'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CEO

print

LG그룹, 역대급 채용시장 연다…'3년간 3만명 직접 채용'

구광모 “기업의 가장 중요한 소임 일자리 창출”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1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희망 ON'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1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희망 ON'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LG그룹이 향후 3년간 3만명을 직접 채용하는 등 3만9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기업인의 한 사람으로서 기업의 가장 중요한 소임은 일자리 창출이라고 생각한다”며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는 뜻을 밝혔다.  
 
22일 재계 등에 따르면 LG그룹은 전날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국무총리실과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했다. LG그룹은 KT와 삼성전자에 이어 세 번째로 정부와 ‘청년희망 ON(溫, On-Going)’ 프로젝트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 프로젝트는 정부와 기업이 합심해 취업난을 겪는 청년에게 일자리와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LG그룹은 향후 3년간 3만명의 직접채용 외에도 산업 생태계 지원‧육성 등을 통해 9000개의 일자리를 만든다. LG커넥트, 오픈랩 등 스타트업 분야에 1500억원을 투자해 3년간 약 2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또한 국내 대학들과 산학 연계로 맞춤형 교육과 현장 실무를 강화하는 채용 계약 학과에 배터리와 인공지능(AI) 전공 등을 추가해 5800개의 일자리를 만든다.  
 
이 외에도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프로그램인 LG 소셜캠퍼스와 지역 청년 혁신가를 키우는 로컬 밸류업 프로그램 등을 강화해 1200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한다. 약 6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 기존 프로그램을 확대해 3000개의 추가 일자리를 만든다는 게 LG그룹 측의 설명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전날 간담회에서 “총리직을 맡으면서 일자리를 비롯한 청년들의 고민을 조금이라도 덜어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LG가 이렇게 크게 화답해줘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구광모 회장은 “미래 첨단 분야에 앞서서 투자하고 이를 통해 좋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나가 기업의 역할을 다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기업뿐 아니라 학계나 중소기업, 협력업체, 그리고 청년 스타트업이 함께 참여하는 산업 생태계를 육성해 함께 성장하면서 일자리를 더해가는 이런 선순환 구조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