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캐피탈, 2000억 규모 유상증자…"계열사 시너지 극대화"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우리금융캐피탈, 2000억 규모 유상증자…"계열사 시너지 극대화"

우리금융그룹 편입 첫 유상증자… 레버리지비율 8배 수준 하락

 
 
[사진 우리금융캐피탈]

[사진 우리금융캐피탈]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금융캐피탈은 2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안건을 결의했다고 2일 밝혔다. 우리금융지주는 지난 8월 우리금융캐피탈을 100% 자회사로 편입했다.
 
이번 증자는 우리금융그룹의 적극적인 비은행부문 확대와 내년부터 시행되는 레버리지 비율(부채성 비율) 규제 강화에 따른 선제적인 조치 차원에서 추진됐다. 
 
우리금융캐피탈은 이번 유상증자 결의로 자기자본이 1조2000억대로 증가하게 된다. 올해 9월말 기준 레버리지 비율이 9.6배 수준에서 8배 초반 수준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상증자로 성장 발판을 마련한 우리금융캐피탈은 디지털 오토금융플랫폼 구축, 기업금융, 그룹 시너지 강화 등 캐피탈사로서의 역량을 강화하고 리스·렌트 등 비이자수익 확대도 추진할 계획이다.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대표이사는 “우리금융그룹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한 단계 도약의 발판이 마련됐다”며 “그룹 시너지를 강화해 보다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