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원, 전직군 100여명 채용…"가상자산 전문성 강화한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코인원, 전직군 100여명 채용…"가상자산 전문성 강화한다"

개발직군 전 직장 총 보상 대비 최대 150% 인상 보장
직원 연봉 일괄 20% 인상…주택자금 최대 5천만원 대출

코인원 전직군 전문 인재 채용. [사진 코인원]

코인원 전직군 전문 인재 채용. [사진 코인원]

최근 신고 수리를 마친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원이 대규모 인력 채용에 나선다. 코인원은 우수 인재를 대거 확보해 정식 가상자산 사업자로서의 전문성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코인원은 18일 우수 개발자와 자금세탁방지(AML)센터를 중심으로 전직군에서 100여명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특히 개발 직군은 전 직장의 총 보상 대비 최대 150% 인상을 보장한다는 파격 조건을 내걸었다.  
 
코인원은 ▲서비스기획 ▲디자인 ▲서버 개발 ▲프론트엔드 개발 ▲AOS 개발 ▲백엔드 지갑 개발 ▲QA ▲DBA ▲상장지원 ▲입출금 데이터 모니터링 ▲PM ▲ 의심거래보고(STR) 모니터링 등 12개 분야에서 100여 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전날 코인원은 임직원의 복리후생도 대폭 강화한다고 공지했다. 전 직원 연봉을 20% 일괄 인상하고 내년부터 상·하반기 연 2회 인센티브를 지급할 방침이다. 또 1년 이상 재직자 대상으로 주택자금을 최대 5000만원까지 무이자로 지원하는 사내대출 제도를 도입하고, 본인 및 가족 대상으로 매년 100만 원 상당의 건강검진 지원 및 실손보험도 제공할 예정이다.
 
코인원 차명훈 대표는 "코인원이 7년간 보안 무사고의 안전한 거래소로 자리매김한 것은 우수 인재에 아낌없이 투자한 결과"라며 "앞으로 더욱 고도화된 시스템 구축 및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인재 채용에 힘을 쏟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