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 메기' 효과?…카카오뱅크 중신용대출 절반 이상은 2금융 상환용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노란 메기' 효과?…카카오뱅크 중신용대출 절반 이상은 2금융 상환용

카뱅 중신용 대출자 10명 중 6명 고금리 대출 상환
"중신용대출 고객 평균 신용점수(KCB 기준)도 올라"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중신용 대출자 10명 가운데 6명이 고금리 대출을 상환하는데 자신의 대출금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대출자들은 이자 부담을 낮추면서 신용 점수는 높일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이른바 카뱅의 '노란 메기' 효과가 2금융권의 대출금리 인하 행보로까지 이어질지 주목된다.
 
29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올해 8월 한 달간 카카오뱅크에서 중신용대출과 중신용플러스대출을 실행한 고객 가운데 대출 실행 당시 저축은행·캐피탈·카드사 등 비은행 대출을 보유한 고객은 2만1100명에 달했다.
 
8월 말에는 2만1100명 가운데 63%인 1만3200명의 비은행권 대출잔액이 감소했다. 중신용대출을 받은 고객은 평균 490만원, 중신용플러스대출 고객은 360만원이 줄었다. 카카오뱅크 측은 중신용대출과 중신용플러스대출의 평균 대출금액을 고려했을 때 대출 이후 절반 정도를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비은행 대출 상환에 쓰인 것으로 추정했다.
 
8월 중신용대출과 중신용플러스 대출을 받은 고객들의 평균 금리는 각각 5.7%와 9.5%로 12~15%대 내외인 저축은행이나 캐피탈, 카드사 등 비은행권 평균 대출금리보다 낮아 금리 경쟁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라는 게 카카오뱅크의 설명이다. 이 고객들의 상환금액은 559억원가량으로 추산된다.
 
비은행권 대출이 감소한 중신용대출 고객은 평균 신용점수(KCB 기준)가 736점에서 766점으로 30점 가량 올랐으며, 중신용플러스대출은 660점에서 667점으로 상승했다. 대출을 받으면 일반적으로는 부채 증가로 인해 신용점수가 소폭 하락하지만, 비은행 대출을 일부 또는 전부 상환한 고객의 경우 부채 증가 효과 대비 고금리 대출 감소 효과가 커 신용 점수가 상승한다.
 
카카오뱅크에서 중신용대출과 중신용플러스 대출을 받은 이후에도 비은행 대출을 유지한 고객 비율은 27.0%로, 증가한 경우 10% 미만으로 집계됐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카카오뱅크의 중‧저신용고객을 위한 대출상품을 이용하면 대출이자 부담도 줄이고 신용도 향상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7월 말 10.9%였던 무보증 신용대출 잔액 대비 중저신용자 잔액 비중은 10월 14.6%까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