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NFT사업 업비트만큼 커질 것”...나스닥 상장은 ‘미정’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두나무 “NFT사업 업비트만큼 커질 것”...나스닥 상장은 ‘미정’

NFT·메타버스 등 글로벌 플랫폼으로 도약 예정
올 3분기 기준 매출 2조8209억원, 영업이익 2조5939억원

 
 
14일 두나무 메타버스 플랫폼 세컨블록에서 열린 두나무 혁신 성장 로드맵 발표 기자간담회. [사진 두나무]

14일 두나무 메타버스 플랫폼 세컨블록에서 열린 두나무 혁신 성장 로드맵 발표 기자간담회. [사진 두나무]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가 대체불가토큰(NFT)과 메타버스를 중심으로 주식, 디지털자산, 실물자산을 아우르는 글로벌 종합거래플랫폼으로 성장하겠다고 14일 밝혔다. 나스닥 상장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이날 자사 메타버스 서비스 ‘2ndblock’(세컨블록)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2025년까지 신성장 비전과 혁신 성장 로드맵을 공개했다.
 
이 대표는 “두나무의 강점은 가치 있는 대상의 거래를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어준다는 점”이라면서 “거래 대상을 기존의 주식과 가상자산에서 나아가 NFT, 디지털 자산, 실물자산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나무는 가상자산 인기에 힘입어 올해 3분기까지 매출 2조8209억원, 영업이익 2조5939억원을 달성했다. 올해 납부할 것으로 예상되는 세액만 1조원(약 9902억원)에 이른다. 지난달 25일 기준 업비트 예치금은 53조원이다. 이중 원화는 6조4000억원, 가상자산은 46조7000억원 정도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 [사진 두나무]

이석우 두나무 대표. [사진 두나무]

두나무의 나스닥 상장 계획에 대해선 “아직 확정된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했다. 그는 “연초에 쿠팡, 미국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나스닥에 상장하면서 두나무도 나스닥에 상장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나왔던 것 같다”며 “언젠가는 상장을 하겠지만 현재까지는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두나무는 NFT·메타버스 등 신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향후 3년간 글로벌 거래 플랫폼으로 진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두나무는 최근 NFT 거래 플랫폼 ‘업비트 NFT’와 메타버스 서비스 ‘세컨블록’을 출시했다. 하이브와 NFT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 위해 미국에 조인트벤처를 설립할 계획도 밝혔다.  
 
임지훈 최고전략책임자(CSO)는 "기존 재화와 서비스 중심의 경제 체계가 문화 콘텐츠 중심 체계로 변화하고 있다. 앞으로 NFT가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두나무는 NFT사업을 업비트만큼 커질 사업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두나무는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에 참여해 1% 지분을 부여받기도 했다. 가상자산거래소가 은행 지분을 확보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 업계의 관심이 쏠렸다. 지분 인수로 업비트 실명계좌를 우리은행이 발급하거나, 복수 은행에서 발급할 가능성도 점쳐졌다. 
 
남승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우리금융의 투자 제안에 재무적으로 괜찮은 투자로 판단했다”고 투자배경을 밝혔다. 이어 “전통금융과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과의 협력을 모색해볼 수 있을 것”이라며 “케이뱅크가 아닌 우리은행과 실명계좌 계약을 하기보다는, 우리은행을 포함한 다른 은행으로 실명계좌를 확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