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손보험 폭탄 터지나…“이대로면 10년 후 누적 적자액 112조”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보험

print

실손보험 폭탄 터지나…“이대로면 10년 후 누적 적자액 112조”

보험연구원 전망, "실손보험 재정 갈수록 부실"
"보험료 올려도 2031년되면 실손 적자분 112조원 이를 것" 전망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 환자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 환자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를 매년 13%씩 올려도, 앞으로 10년간 누적 적자가 113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보험업 전반에 건전성 위기를 초래하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펼쳐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보험연구원 정성희 산업연구실장이 앞으로 10년간 실손보험 재정 전망을 분석한 결과 지난 4년간(2017∼2020년) 평균 보험금 증가율과 보험료(위험보험료) 증가율이 계속 유지된다면 내년부터 2031년까지 실손보험 누적 적자가 112조3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 4년간 보험료 인상률은 실손보험의 출시 시기(1∼4세대)에 따라 다르지만, 연평균 13.4%였다. 하지만 보험금 증가율은 연 평균 16.0%였다. 보험사 적자가 누적되고 있는 셈이다.
 
이 추세가 앞으로 10년간 유지된다면 내년에는 위험보험료(보험료에서 사업운영비를 제외하고 보험금 지급에 쓰이는 몫)로 보험금을 지급하는 데 3조9000억원이 모자라고, 부족한 보험료는 2023년 4조8000억원, 2025년 7조3000억원, 2027년 10조7000억원으로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10년 후 2031년에는 한 해 적자가 무려 22조9000억원에 달해 10년간 적자의 합계는 112조3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정 실장은 추계했다.
 
실손보험 시장 점유율이 85.3%인 손해보험업계만 놓고 보면 연간 적자 규모는 2022년 3조3000억원에서 2025년 6조2000억원으로 뛰고, 2031년에는 19조5000억원으로 급증하게 된다.
 
생명보험·손해보험을 합쳐 전체 실손보험 재정이 2031년까지 위험손해율 100%, 즉 손익분기점에 도달하려면 이 기간 보험료를 연평균 19.3% 인상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최근 보험사들은 내년 1월 갱신을 앞둔 고객들에게 보험료 인상 안내문을 발송하기 시작했다. 물론 실제 인상률은 금융당국과 협의를 거쳐 확정된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