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거래절벽' 속 기타지방 아파트 거래는 '활황'…이유는?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전국 아파트 ‘거래절벽' 속 기타지방 아파트 거래는 '활황'…이유는?

올해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량 전년비 19.07% 급감 VS ‘기타지방’ 13.72% 증가
아파트 ‘외지인 매수’ 비율 기타지방서 높아…매수인 3명 중 1명 꼴

 
 
올해 1~10월 기타지방 아파트는 거래량이 늘고 외지인 유입 비율도 가장 높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중앙포토]

올해 1~10월 기타지방 아파트는 거래량이 늘고 외지인 유입 비율도 가장 높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중앙포토]

 
대도시 위주의 고강도 규제에 지친 수요자들이 기타지방 아파트로 발길을 돌리고 있는 모양새다. 올해 1~10월 거래량이 늘고 외지인 유입 비율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나서다. 같은 기간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가 전년 동기 대비 급감한 것과는 상반된 양상이다.  

 
기타지방은 수도권·5대광역시·세종시를 제외한 지역으로, 많은 곳이 비규제 중소도시로 구성됐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의 ‘매입자거주지별 아파트매매 거래’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10월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총 59만7557건이다. 이는 전년 동기 73만8391건 대비 19.07% 급감한 수치다.  
 
하지만 이 가운데 기타지방 아파트의 거래량은 오히려 늘었다. 올해 기타지방 아파트의 거래량은 22만4863건으로 전년 19만7732건 대비 13.72% 증가했다. 또 올해 기타지방에서 발생한 매매거래 중 ‘외지인(관할 시·도 외 거주자)’의 매수비율도 전년비 8.82% 포인트(p) 증가한 34.15%로 집계됐다.
 
즉 기타지방 아파트의 매수인 3명 중 1명은 외지인이었던 셈이다. 이는 기타지방 아파트의 인기를 가늠해볼 수 있는 대목으로 같은 기간 타 권역의 증감율 중 가장 높다. 타 권역의 전년비 외지인 매수비율은 ▶서울시 2.03%p 감소 ▶수도권 2.94%p 증가 ▶5대광역시·세종시 2.71%p 증가 수준에 그쳤다.  
 
기타지방 내 지역별 외지인 매수비율은 ▶충남 42.86% ▶강원 39.75% ▶충북 39.41% ▶경북 30.82% ▶경남 30.47% ▶전북 30.08% ▶전남 25.8% ▶제주 23.86% 순이었다. 충청도와 강원도 지역이 강세를 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수도권, 광역시 같은 대도시 위주로 이어져 온 고강도 규제와 높은 집값 등으로 인해 인접 기타지방에 나타난 풍선효과”라며 “피로감을 느낀 수요자들이 인접지로 눈을 돌리며 인기가 거세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또 기타지방은 많은 곳이 ‘비규제 프리미엄’을 누리는 중소도시다. 현행과 같은 규제 기조가 이어진다면 대도시 인근 중소도시들의 인기는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이승훈 기자 lee.se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