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행 열차 타고 개미들 떠나자 찬바람 부는 코스피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비트코인행 열차 타고 개미들 떠나자 찬바람 부는 코스피

12월 코스피 일평균 거래대금 10조원
19개월 만에 최저, 1·2월 대비 반토막
올해 1월 26조, 2월 19조의 절반 수준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12월 코스피 하루 평균 거래대금이 10조원까지 떨어지며 19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2월 들어 이달 22일까지 16거래일간 코스피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약 10조6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5월 9조9570억원 이후 19개월 만에 최저치다.
 
올해 1월 26조4780억원, 2월19조950억원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으로 줄었으며, 지난달 11조7540억원보다 15% 가량 떨어졌다. 이달 들어 하루 거래대금이 10조원을 넘은 날은 7거래일 뿐이다. 
 
시가총액 대비 거래대금 비율을 나타내는 시가총액 회전율도 하락했다. 이달 월평균 회전율은 7.26%로, 2019년 12월 7.02% 이후 최저치다. 월평균 회전율은 올 1월 24.87%였고, 이후에도 줄곧 10%대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달 들어 10%를 밑도는 상황이다.
 
코스닥시장 12월 일평균 거래대금은 11조1800억원으로, 지난달 12조6000억원보다 줄었지만 10월 10조9270억원보다 증가했다.
 
국내 주식시장의 거래대금 감소는 개미로 불리는 개인투자자의 투자가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투자 주체 중 개인의 매매 비중은 9월까지 60%대를 유지하다가 현재는 50% 수준으로 떨어졌다. 
 
증권업계는 증시 조정에 개인이 거래를 줄였고, 저점 매수 후 단기간 차익을 실현하는 방식으로 투자에 나섰다고 진단했다.
 
구경회 SK증권 연구원은 “증시 조정이 이어지고 대체재인 암호화폐 거래가 활성화하자 개인거래가 위축되고, 전체 주식시장의 거래대금도 감소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개인은 상반기처럼 시세를 상방으로 이끌기보다 저점 매수 후 짧은 기간 차익실현을 하는 형태로 매매 패턴이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