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도 송도에 합류…K-바이오 성지라는 상징성 얻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바이오

print

SK바이오사이언스도 송도에 합류…K-바이오 성지라는 상징성 얻어

2024년 글로벌 R&PD센터 준공 목표…삼바‧셀트리온은 공장 증설 추진 중
바이오 시총 1‧2‧3위 집결, 외국 기업들도 모여들어

 
 
27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토지매매 계약 체결식에서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왼쪽부터)과 박남춘 인천시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SK바이오사이언스]

27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토지매매 계약 체결식에서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왼쪽부터)과 박남춘 인천시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SK바이오사이언스]

백신 전문기업 SK바이오사이언스가 인천 송도에 연구센터를 마련하는 등 송도에 새 터전을 만든다. 국내 바이오기업 시총 1, 2위인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에 이어 시총 3위 SK바이오사이언스가 합류하며 송도가 바이오기업의 메카로서 위상이 강화됐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IFEZ)과 토지매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인천 송도동 인천테크노파크 확대 조성 단지인 7공구 Sr14 구역 3만414㎡ (약 9216평) 부지에 글로벌 R&PD(Research & Process Development) 센터를 신축하는 내용이다.  
 
새롭게 조성될 글로벌 R&PD 센터에는 백신·바이오 분야의 기초연구와 공정개발 및 생산을 위한 연구소, 공장, 사무실 등이 들어선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24년 4분기 완공을 목표로 약 3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게 된다.
 
토지매매 계약 체결식에서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유치는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조성의 화룡점정”이라며 “인천시의 바이오산업 인프라와 입지적 강점을 충분히 활용해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더욱 승승장구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송도 국제도시는 최근 정부가 지정한 3대 미래 주력산업 중 하나인 바이오 산업의 핵심 거점으로 국내외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입주해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4공장에 이어 5·6공장 확장을 도모하고 있으며, 셀트리온 역시 2023년까지 송도에 3공장을 건설을 추진 중이다.
 
최근에는 독일 생명과학기업 싸토리우스도 송도에 3억 달러(약 3500억원)을 투자해 연구개발센터 및 생산공장 건설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최윤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