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에게 물려줄 투자 종목은? 그린·바이오 성장성 큰 SK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자식에게 물려줄 투자 종목은? 그린·바이오 성장성 큰 SK

현재 순자산가치 36조원에서 2025년 120兆 늘릴 계획
SK팜테코, 내년 상장 전 지분투자(Pre-IPO) 예정

 
 
[사진 SK]

[사진 SK]

자식에게 물려줄 투자 기업으로 SK가 꼽혔다. 31일 유안타증권은 SK가 앞으로 소재, 그린 바이오 부문의 성장 가능성이 크다며 자녀에게 물려줄 투자 종목으로 꼽았다. 
 
현재 순자산가치가 36조원인 SK는 오는 2025년 기업가치가 120조원까지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SK는 소재와 그린 부문의 투자지분가치를 각각 최소 25조원, 35조원 등으로 올려 기업가치를 120조원으로 높이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현재 상장사(SK텔레콤, SK스퀘어, SK이노베이션 외 5곳) 지분 가치는 21조3000억원, 비상장사 보유 가치는 20조원이다. 핵심 비상장 자회사는 소재(SK실트론, SK머티리얼즈), 그린(SK E&S, SK에코플랜트), 바이오(SK팜테코) 영역으로 나뉜다. 최남곤 유안타 증권 연구원은 “향후 전개될 SK의 소재, 그린, 바이오 부문의 변화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재 부문에서 웨이퍼, 동박 등에서 이미 검증된 숫자가 나오고 있다. 실리콘계 음극재에 대한 기술적 우위를 보유하고 있는 점을 주목했다. 최남곤 연구원은 “실리콘계 음극재 증설은 내년부터 결과물로 이어질 것”이라며 “2023년 이후로는 실리콘계 음극재, 양극재 분야에서 한국의 주요 2차전지 소재 업체들 대비 밀리지 않을 정도의 생산 캐파를 확보하게 된다”고 말했다. 
 
바이오사업의 핵심인 SK팜테코에 대해선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원료의약품(API) 생산 등의 성과를 내고 있어, 내년 매출과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이 각각 1조원, 2000억원 수준을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내년에는 SK팜테코의 상장 전 지분투자(Pre-IPO)가 예정돼 있다. 최 연구원은 “이미 글로벌 투자자 사이에서는 이번 Pre-IPO가 상당한 관심을 끄는 투자 기회로 부각되고 있다”며 “이를 계기로 시장의 SK팜테코에 대한 1차 검증 작업이 완수되면서 주가의 견인차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린 부문에서는 뉴에너지, 지속가능 식품, 환경 기술, 이산화탄소(CO2) 처리 등 총 4개 중점 영역에 2025년까지 14조 4000억원이 투자될 계획이다. 최 연구원은 “SK의 그린 분야에 대한 시장의 믿음이 주가 상승으로 이어지기 위해선 북미 투자 대상 법인인 ‘Plug Power’와 ‘Bloom Energy’ 주가 상승이 선제적 신호로 나타나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성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