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연간 수출액 최대치 달성…무역수지는 감소세 [체크리포트]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지난해 연간 수출액 최대치 달성…무역수지는 감소세 [체크리포트]

2021년 연간 수출액 6445억4000만 달러 돌파
무역수지 300억 달러 가까이…13년 연속 흑자
시스템 반도체와 OLED 등 수출 품목 고도화

 
 
지난해 우리나라의 연간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기업들의 수익과 직결된 무역수지는 2020년보다 150억 달러 이상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발표한 '2021년 연간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지난해 수출액은 6445억4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5.8% 증가했다. 정부가 무역 통계를 집계한 1956년 이후 사상 최고치다. 수입액 또한 2020년과 비교해 31.5% 늘어  
6150억5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수입액과 수출액을 모두 합하면 무역액은 1조2000억 달러를 넘어선다.
 
반도체와 석유화학은 지난해 각각 1280억 달러, 551억 달러 규모의 수출액을 기록했다. 이들을 중심으로 기계·자동차·철강 등 15대 주요 품목 모두 수출액이 2020년보다 두 자릿수 증가했다. 시스템 반도체(397억6000만 달러)와 OLED(145억3000만 달러), 친환경차(69억9000만 달러) 등 수출 품목이 고도화한 덕분이다. 바이오헬스와 이차전지 등도 수출액이 연간 최고치를 기록해 한국의 새로운 수출 동력으로 자리를 잡았다.
 
무역수지는 지난해 294억9000만 달러로, 13년 연속 흑자를 냈다. 하지만 2020년보다는 33% 이상 줄어들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원자재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수입액이 수출액을 넘어선 탓이다. 그 여파로 지난해 12월에는 20개월 만에 월별 무역수지가 적자로 돌아섰다. 2021년 12월 무역수지는 5억9000만 달러 적자다.

선모은 기자 seon.moe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