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반 흥행 성공한 ‘언디셈버’…라인게임즈 부활 신호탄 되나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일반

print

초반 흥행 성공한 ‘언디셈버’…라인게임즈 부활 신호탄 되나

21일 기준 구글 스토어 매출 7위 달성…전체 매출의 40%는 PC 결제

 
 
언디셈버 플레이 영상. 원태영 기자

언디셈버 플레이 영상. 원태영 기자

라인게임즈의 신작 ‘언디셈버’가 초반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출시 당일 서버 다운과 여러 서버 관련 이슈에도 불구, 흥행세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라인게임즈 내부에서도 기대치를 넘어섰다는 평가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언디셈버 흥행이 그동안 잠잠했던 라인게임즈의 부활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13일 정식 출시된 언디셈버는 모바일(안드로이드OS, iOS)과 PC(라인게임즈 플로어) 멀티플랫폼으로 서비스되며, 각 플랫폼간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한다.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올해 상반기부터 서비스 범위를 글로벌로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자동 전투’ 기능을 삭제해 ‘직접 컨트롤’을 통한 몰입감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수동 전투와 멀티플랫폼으로 유저 사로잡아

21일 기준 언디셈버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최고 매출 순위 7위를 기록 중이다. 신규 IP를 활용한 게임이 단숨에 매출 순위 10위권에 진입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성과다. 현재 모바일게임 시장은 기존 인기 IP를 활용한 게임들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주목할 점은 언디셈버가 모바일 결제와 플로어 플랫폼을 활용한 PC 결제 2가지를 모두 지원한다는 점이다. 라인게임즈 관계자는 “PC 결제 매출이 전체 매출의 40%가량을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매출을 모바일 매출에 적용할 경우 실제 구글 매출 순위는 더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PC 매출의 경우 앱마켓 수수료 30%를 내지 않아도 된다. 개발사 입장에서는 PC 결제가 늘어날수록, 더 큰 수익을 얻게 되는 구조다.
 
언디셈버 이미지 [사진 라인게임즈]

언디셈버 이미지 [사진 라인게임즈]

해외 출시 전부터 중국을 비롯한 해외 유저들의 언디셈버에 대한 반응도 폭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공식적으로 한글 외에 다른 언어를 지원하지 않음에도 불구, 해외 유저들이 VPN 우회 등을 통해 국내 서버에 접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해외 유저 폭주로 국내 유저들이 피해를 보고 있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특히 일부 중국 유저들은 불법 핵 프로그램 사용으로 인해 게임 생태계를 망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라인게임즈 관계자는 “관련 계정은 전부 정지 처리를 하고 있으며, 서버 안정화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언디셈버 흥행은 ‘자동사냥’이 대세가 된 현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수동 전투’를 통해 ‘전투의 손맛’을 살린 점과 PC와 모바일 크로스 플레이를 채택해 게임 플레이의 유연성을 높인 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전투의 재미를 증가시키는 ‘룬 시스템’과 ‘조디악 시스템’ 등도 유저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언디셈버 조디악 시스템 [사진 라인게임즈]

언디셈버 조디악 시스템 [사진 라인게임즈]

이번에는 만년 적자 탈출할까…추가 신작들도 올해 출시 대기 중

네이버는 지난 2017년 7월 자회사 라인을 통해 모바일게임 개발사 넥스트플로어 지분 51%를 인수하며 라인게임즈를 설립했다. 라인게임즈는 네이버가 자회사 라인을 통해 게임시장에 진출했다는 점에서 출범 당시 업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 특히 카카오게임즈의 강력한 라이벌로 떠오를 것이란 예측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출범 이후 라인게임즈는 조용한 시간을 보냈다. 지난 2016년 4월에 설립된 카카오게임즈가 2020년 코스닥 입성에 성공하고 지난해 신작 ‘오딘’으로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것과 대비된다.  
 
라인게임즈는 출범 이후 계속해서 적자를 기록 중이다. 라인게임즈 영업손실은 2017년 145억원, 2018년 346억원, 2019년 522억원, 2020년 367억원으로 매년 손실을 기록했다. 아울러 지난해 역시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동안 출시한 수많은 게임 가운데 흥행에 성공했다고 볼 수 있는 게임은 2019년 출시한 ‘엑소스 히어로즈’와 2020년 선보인 ‘베리드 스타즈’ 정도뿐이다.
 
언디셈버 플레이 영상. 원태영 기자

언디셈버 플레이 영상. 원태영 기자

하지만 올해 언디셈버 흥행을 통해 라인게임즈는 반등의 기회를 얻게 됐다. 게임업계에서는 이번 언디셈버 매출이 그동안 라인게임즈의 캐시카우 역할을 해 왔던 모바일게임 엑소스 히어로즈 매출을 크게 뛰어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언디셈버를 시작으로 올해 출시 예정인 다른 신작들 역시 흥행에 성공한다면, 올해 흑자전환 역시 달성 가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라인게임즈는 올해 여러 신작을 출시할 계획이다. 현재 가장 큰 기대를 받고 있는 게임은 대항해시대 IP를 활용한 대항해시대 오리진이다. 대항해시대 오리진은 코에이테크모게임스의 ‘대항해시대’ 시리즈 중 ‘대항해시대2’와 ‘대항해시대 외전’을 원작으로 한 게임이다. 철저한 고증과 언리얼 엔진4를 활용한 고품질 그래픽으로 16세기 주요 항구와 함선을 재현했으며 항해, 무역, 전투 등 다양한 콘텐트가 특징이다.  
 
라인게임즈는 연내 ‘대항해시대 오리진’을 모바일·PC 멀티 플랫폼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PC온라인 액션 RPG ‘더 밴시’, PC온라인 슈팅게임 ‘퀀텀 나이츠’, 콘솔 어드벤처 RPG ‘프로젝트 하우스홀드’ 등의 신작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원태영 기자 won.tae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