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일하고 싶어요”…지난해 불완전 취업자 107만명으로 급등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더 일하고 싶어요”…지난해 불완전 취업자 107만명으로 급등

[그래픽뉴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 조사 결과
주 36시간 미만 일하는 추가 취업가능자
107만명으로, 코로나19 이전보다 42.7% ↑
숙박음식·도소매 등 대면업종에서 확대

 
 
 
지난해 취업자 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에 가까워졌지만, 질적으로는 회복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취업자 수는 2727만3000명으로 전년보다 36만9000명 증가했다. 코로나19가 처음 나타난 2020년에 연간 취업자가 21만9000명 줄었던 점을 고려하면 전년 감소폭 이상을 만회했다.  
 
하지만 질적인 측면에서는 아직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나타냈다. 지난해 시간 관련 추가 취업 가능자는 107만명으로 전년보다 1.7% 줄었지만,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보다는 42.7% 증가했다. 전체 취업자에서 이들의 비중도 2019년 2.8%에서 2021년 3.9%로 커졌다.
 
시간 관련 추가 취업 가능자는 고용 동향을 조사할 당시 주간 취업 시간이 36시간 미만이면서 추가 취업을 희망하고, 추가 취업이 가능한 사람을 의미한다. 또 이들은 취업자로 분류되지만, 사실상 구직자여서 ‘불완전 취업자’로 여겨진다. 시간 관련 추가 취업 가능자는 2016년 51만2000명, 2017년 57만1000명, 2018년 62만9000명, 2019년 75만명으로 점차 증가하다, 2020년에 108만8000명으로 급증했다.  
 
특히 산업별로 보면 숙박음식점업(4만1000명)에서 증가폭이 가장 컸다.  
 
연령별로 코로나19 발생 전인 2년 전과 비교하면, 50대가 9만8000명 늘었고 60대가 7만명, 30대 6만2000명, 40대 4만8000명, 20대 4만명, 10대 2000명 순으로 증가폭이 컸다.

라예진 기자 rayej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