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네이버·카카오 등 빅테크, 금융복합그룹 포함 검토”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정은보 “네이버·카카오 등 빅테크, 금융복합그룹 포함 검토”

금융복합그룹 감독 체계에 빅테크 합류 고민
증시 리스크는 ‘컨틴전시 플랜’ 따라 관리
빅테크 스톡옵션 논란…필요 따라 제도 개선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플랫폼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윤형준 기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플랫폼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윤형준 기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금융상품 중개 판매를 중심으로 하는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 등 빅테크를 금융회사에 포함시킬지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언급했다.
 
정 원장은 2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플랫폼 간담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빅테크와 핀테크가 등장하면서 금융상품 중개·대리 판매로 금융업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원장은 “‘동일 기능, 동일 규제’나 ‘평평한 운동장’의 측면에서 새로운 판매 채널을 수용하면서 금융사와 빅테크 기업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체계를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재는 기본적으로 (금융상품을) 제조하는 회사가 금융사”라며 “금융사의 범위를 (빅테크까지) 넓힐 것인지 문제를 종합적으로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금융복합그룹 감독 체계에 대해서는 “금융계열사에 대한 관리 감독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공백을 해소하고, 그룹으로 건전성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만든 것”이라며 “현재 중개만을 중심으로 하는 회사(빅테크)까지도 해당 제도에 포함시켜 규율할지는 검토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대내외 증시가 변동성이 심한 것에 대해선 우려했던 위험들이 지금 시장에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 원장은 “기존에 금감원에서 마련한 ‘컨틴전시 플랜(우발적인 위기에 대처하기 위한 계획)’에 따라서 대내외 경기 위험을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불안정한 거시경제 상황에 따라 금융사들이 충당금을 더 쌓을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정 원장은 “금융사들의 충당금이 오히려 전년보다도 조금 줄어드는 모습”이라며 “금융사들이 충당금을 더 쌓아 위험들이 현실화됐을 때 흡수할 수 있는 능력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시장 금리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정 원장은 “은행들의 금리 산정체계는 개별 은행들과도 면담을 거치고 있으며 조만간 정리해 설명할 예정”이라며 “다만 최근 예대금리차가 줄어들고 있어 소비자들에게 혜택이 가고 있는 것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1·2금융 간 금리역전 현상에 대해서는 “전체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 아닌 특이한 케이스들이 나타나는 것”이라며 “이는 일시적인 현상이고, 금융권별로 금리가 자연스럽게 정상화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 각 사]

[사진 각 사]

빅테크의 간편결제 수수료 정보를 소비자들이 비교할 수 있게끔 해야 한다는 의견도 내비쳤다. 정 원장은 “구체적으로 수수료는 결국 수요와 공급에 따라 시장에서 결정될 문제”라며 “다만 소비자들이 결정된 수수료에 대해 비교할 수 있는 정보 제공 채널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원장은 카카오페이 등 최근 논란인 빅테크 회사들의 스톡옵션 행사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그는 “카카오페이 스톡옵션 문제는 제도적으로 들여다봐야 한다”며 “기업공개(IPO) 및 스톡옵션 문제를 들여다보고, 필요에 따라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