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불공정 주식거래 109건, 70%는 ‘미공개 정보 이용’ [체크리포트]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지난해 불공정 주식거래 109건, 70%는 ‘미공개 정보 이용’ [체크리포트]

“코로나19, 미래산업 테마 관련 호재성 정보 이용 행위 증가”

 
 
지난해 주식시장에서 이상 거래 심리결과 109건의 불공정거래 결과가 나왔다. 시장별로 보면 코스닥이 71건(65.1%), 코스피가 31건(28.4%), 코넥스가 3건(2.8%)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에 따르면 불공정거래 사건 10건 중 7건은 호재성 정보 등 미공개 정보 이용 행위로 드러났다. 109건 중 미공개 정보 이용이 77건(70.6%)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지난해 보다(51건,45.5%) 늘어난 수치다. 시세조종 13건, 부정거래 10건이 뒤를 이었다.  
 
거래소는 상장사 임직원의 사회적 이슈(백신, 치료제, 자율주행, 2차전지) 등을 이용한 호재성 정보의 이용 비중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미공개정보 이용 사건 중 코로나 및 미래 산업 테마를 포함한 호재성 정보 이용 비중은 66.2%를 차지했다. 코로나 극복 및 기업들의 미래 먹거리에 대한 투자자 관심이 늘면서 내부자 또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하는 불공정거래 유인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최대 주주 지분 담보 가치 유지와 유리한 전환가액 형성 등 시세 조종 동기가 다양해져 시세 조종 행위도 늘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국내 증시는 긴축 우려와 수급불균형 등으로 변동성이 높다”며 “대선 테마주 등 호재성 정보의 단순 추종 매매를 지양하고 리딩방 가입에 신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