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순익 증가에도 6%대 하락…“배당 역행 아쉽다” [증시이슈]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삼성화재, 순익 증가에도 6%대 하락…“배당 역행 아쉽다” [증시이슈]

‘3년 내 배당성향 50%’ 약속 불이행…시장 실망감
증권가 “시장에서 예측 가능한 주주 환원 정책 필요”

 
 
22일 오전 9시 56분 삼성화재 주가는 전일보다 1만3000원(6.16%) 하락한 19만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사진 삼성화재]

22일 오전 9시 56분 삼성화재 주가는 전일보다 1만3000원(6.16%) 하락한 19만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사진 삼성화재]

삼성화재 주가가 6%대 하락하고 있다. 증권가에선 삼성화재가 목표 배당성향 약속 불이행으로 주주 가치 제고 흐름에 역행했다며 목표 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22일 오전 9시 56분 삼성화재 주가는 전일보다 1만3000원(6.16%) 하락한 19만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21일 삼성화재는 지난해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이 1조1222억원으로 전년(7550억원) 대비 48.6% 증가했다고 밝혔다. 자동차보험과 일반보험 손해율 개선으로 인한 보험영업 호조가 주된 원인으로 꼽혔다.
 
하지만 삼성화재는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배당정책 기조를 변경해 시장에서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나온다. 삼성화재가 2019년 기업설명회(IR)에서 ‘3년 내 배당성향 50%’라는 약속을 내걸었지만, 올해 배당성향은 43.7%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하나금융투자는 삼성화재의 목표 주가를 기존 32만원에서 28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이홍재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배당성향 역행은 매우 아쉽다”며 “현재 배당성향도 높은 수준이지만, 2019년에 제시한 배당 성향 목표치나 불과 몇 개월 전 삼성화재가 제시한 수준에도 미달한 합리적인 이유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도 “주주 환원 정책은 시장에서 예측할 수 있도록 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며 “일관성 없는 배당정책으로 주주 환원에 대한 의지 자체를 의심받는 모습은 지양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