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탄소중립 계획 구체화…5대 전략 수립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금호석유화학, 탄소중립 계획 구체화…5대 전략 수립

2030년 온실가스 배출 전망치 대비 29% 감축

 
 
금호석유화학 여수에너지 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설비. [사진 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 여수에너지 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설비. [사진 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이 중장기 탄소중립(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대책을 세워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 성장 방안 5대 전략을 수립하는 등 지난해 발표한 탄소중립 계획을 구체화하고 본격적인 실무에 돌입했다고 23일 밝혔다.  
 
금호석유화학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는 지난해 ESG 비전 발표 이후 ESG 경영 관리, 안전‧환경 부서 등의 실무진과 외부 컨설팅 등을 거쳐 기후변화 대응 전략을 구상해왔다. 이를 통해 중장기 탄소중립 성장 방안 5대 중점 전략을 세웠다.  
 
5대 전략은 ▶클린에너지 전환 기반 전 사업장 감축 가속화 ▶친환경 제품으로의 전환 ▶친환경 바이오 기반 원료로의 전환 ▶리사이클링 확대 ▶탄소 자산 관리 디지털 전환 통한 커뮤니케이션 기반 마련 등이다.  
 
금호석유화학 측은 이들 전략을 바탕으로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 전망치(BAU)보다 약 29%를 감축한다.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 기준으론 23% 줄인다는 목표다. 금호석유화학 측은 “궁극적으로는 온실가스 증가분보다 감축량이 많아지는 2035년을 탄소중립 성장의 원년으로 삼아 2050년 탄소중립 성장을 목표로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금호석유화학은 사업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부분에서 온실가스를 줄여나갈 계획이다. 에너지 발전 사업의 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적용을 비롯해 연료 전환, 화학 사업의 친환경 원료 비중 확대 등을 추진한다. 열분해를 통한 폐기물 재(再)원료화 등도 진행한다.  
 
이 외에도 제품 전 과정 평가(LCA)를 통한 탄소 발생 단계별 탄소 자산 관리 활동을 디지털화한다. 이해관계자들과의 즉각적인 소통과 협력이 가능한 선진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도 주요 과제로 추진한다.  
 
금호석유화학은 지속적으로 혁신적인 온실가스 저감 기술을 개발하고, 친환경 제품 개발 등 탄소중립 성장을 적극적으로 실행할 방침이다. 백종훈 금호석유화학 대표는 “구체적인 탄소 저감 활동의 첫 걸음을 뗐다”며 “5대 전략을 바탕으로 궁극적인 탄소중립 성장을 위해 전 직원 모두 힘을 합쳐 달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