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에 인사 불이익 협박?...‘예술의전당’ 결국 사과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코로나 확진자’에 인사 불이익 협박?...‘예술의전당’ 결국 사과

예술의전당, 직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 논란
나흘 뒤 사과 메시지 보냈지만 직원들 동요 여전
정부, 개인에게 감염 책임 전가하는 건 부적절하단 입장

 
 
예술의전당이 직원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될 경우 인사상 불이익을 주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 독자제공]

예술의전당이 직원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될 경우 인사상 불이익을 주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 독자제공]

 
대표적인 문화 공공기관인 예술의전당이 직원들에게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확진될 경우 인사상 불이익을 주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해당 문자메시지 내용이 논란이 되자 예술의전당 측은 사과의 문자메시지를 보냈지만, 감염의 책임을 직원들에게 떠넘겼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예술의전당은 지난달 26일 경영본부장 명의로 내부 직원들에게 발송한 문자메시지에서 “모임 등에 따른 개인위생 부주의로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경우는 절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오늘 이후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되고 그 사유가 개인위생 부주의로 파악되는 경우 엄중한 경고와 더불어 인사 불이익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곳곳에선 ‘지나친 경고’라는 지적이 쏟아졌다. 하루 20만명 이상씩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확진 시 인사상 불이익까지 감수해야 하는 것은 지나치다는 게 여론의 목소리다. 문자를 받은 직원들 사이에서 논란이 커지자 예술의전당 측은 나흘 만인 지난 2일 사내 업무망을 통해 전 직원에게 사과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경영본부장은 사과 메시지에서 “지난 26일 문자로 발송한 내용에는 담지 말아야 할 문장이 있었다”며 “‘엄중한 경고와 더불어 인사 불이익까지 고려한다’는 문장은 결코 회사의 입장이 아니며 회사는 앞으로도 코로나19에 걸렸다고 하더라도 인사 조치를 취할 생각이 없다”고 전했다.  
 
정부는 이 같은 상황에 대해 ‘개인에게 확진에 따른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부적절한 처사’라는 입장을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예술의전당 측은 나흘 만인 지난 2일 사내 업무망을 통해 전 직원에게 사과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독자제공]

논란이 커지자 예술의전당 측은 나흘 만인 지난 2일 사내 업무망을 통해 전 직원에게 사과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독자제공]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4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개별 기업·기관이 감염에 대한 책임을 개인에게 주는 것은 현재 방역적으로, 과학적으로 볼 때 올바르지 않다”며 “언제 어디서 감염되더라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감염에 대한 귀책사유를 개인에게 묻는 것은 과학적으로 볼 때도 타당하지 않고, 귀책 사유가 성립되기 어렵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감염 책임을 개인에게 떠넘기려 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20년 11월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공무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엄중 문책한다”는 지침을 발표했다가 큰 비판을 받았다. 지난해 9월 서강대학교는 기숙사 학생들에게 ‘감염 위험이 많은 장소에 방문해 코로나19에 걸릴 경우, 민·형사상 책임을 지겠다’는 서약서를 쓰게 해 논란이 됐던 바 있다.  
 

김채영 기자 kim.chae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