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자회사 ‘빗썸메타’ 설립…‘소셜형 메타버스’로 차별화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빗썸, 자회사 ‘빗썸메타’ 설립…‘소셜형 메타버스’로 차별화

글로벌 3D 엔진 개발사 유니티와 공동 개발
초대 대표에 조현식 빗썸코리아 부사장 추대

 
 
빗썸, 메타버스 자회사 ‘빗썸메타’ 설립. [사진 빗썸]

빗썸, 메타버스 자회사 ‘빗썸메타’ 설립. [사진 빗썸]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자체 메타버스 플랫폼을 개발하기 위해 자회사 ‘빗썸메타’를 설립했다고 14일 밝혔다.  
 
빗썸메타는 지난달 빗썸코리아의 170억원 단독 출자로 설립됐다. 가상자산 시스템·소프트웨어 기획과 개발 판매에 주력하고, 향후 글로벌 기업들과 제휴를 통해 다양한 블록체인 콘텐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초대 대표이사는 조현식빗썸코리아 부사장이 추대됐다. 지난해 7월 빗썸코리아에 합류한 조 대표는 ▶엔씨소프트 국내영업팀 사업기획팀장 ▶네이버 코어게임사업부장 ▶NHN 사업개발그룹 이사·그룹장 등의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빗썸메타가 개발하는 ‘소셜형 메타버스’는 유저 간 상호작용이 원활하게 이뤄지는 점이 특징이다. 나아가 다양한 크리에이터 그룹들이 생산하는 디지털 콘텐츠도 플랫폼 내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 예정이다.
 
플랫폼 구축을 위해 계약을 체결한 첫 파트너는 글로벌 3D 엔진 개발사인 유니티가 선정됐다. 유니티의 기술력은 메타(구 페이스북)의 ‘호라이즌 월드’, 네이버제트의 ‘제페토’ 등 유명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을 비롯한 다양한 산업군에서 활용되고 있다.  
 
조현식 빗썸메타 대표는 “빗썸메타와 유니티가 함께 만드는 플랫폼은 참여자들이 서로 신뢰할 수 있는 메타버스가 될 것”이라며 “사용자들에게 시공간 제약 없는 몰입된 경험을 제공하고 나아가 크리에이터와 사용자 간 경제활동이 이뤄지는 생태계를 만드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는 “유니티의 메타버스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빗썸과소셜형메타버스 설립을 함께하게 돼 매우 뜻깊다”며 “이번 협업을 통해 크리에이터와 사용자들이 차별화된 경험을 누릴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