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1분기 연결 영업손실 11억…적자전환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카카오페이, 1분기 연결 영업손실 11억…적자전환

매출은 1233억원으로 15% 올라
1분기 거래액 전년比 20% ↑

 
 
카카오페이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이 11억원으로 나타났다고 2일 공시했다. [앤츠랩]

카카오페이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이 11억원으로 나타났다고 2일 공시했다. [앤츠랩]

카카오페이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이 10억7900만원을 기록했다고 2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영업이익 107억8100만원과 비교해 적자전환했다. 당기순이익은 37억91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4% 감소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5.1% 증가해 1233억4500만원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결제 서비스 매출은 151만개 이상의 온·오프라인 가맹점 확보, 사용자 활동성 증가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보다 42% 증가한 943억원을 달성했다.
 
카카오페이 별도 기준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직전 분기 대비 6% 증가한 1169억 원을 기록했다. 별도 기준 영업이익은 142억 원의 흑자를 달성하며, 영역이익률 12.2%를 기록했다. 
 
1분기 거래액은 27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다. 매출을 일으키는 서비스 거래액의 성장률은 전년 동기보다 30% 늘었으며, 온·오프라인 결제, 청구서, 해외결제 등 결제 서비스 거래액은 42%가 증가했다.
 
1분기 말 카카오페이의 누적 가입자 수는 3788만 명,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2156만 명을 기록했다. 사용자 1명당 연 환산 거래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한 98.9건이었다.
 
1분기 기준 카카오페이머니 잔고는 2018년 대비 471% 증가한 누적 7000억원을 돌파했다. 카카오페이 안에서 3가지 이상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용자 비중은 2018년 말 22%에서 올해 1분기 64%로 증가했다.    
 
카카오페이는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온 온·오프라인 결제 사업 확장, 대출 중개 서비스의 포트폴리오 다변화, 디지털손해보험사의 본허가 획득, 카카오페이증권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정식 출시 등 금융 전 영역에 걸친 사업 확대와 금융 혁신으로 성장을 이뤄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