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중소도시, 전세가율 80% 육박…깡통전세·보증금 손실 가능성↑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지방 중소도시, 전세가율 80% 육박…깡통전세·보증금 손실 가능성↑

올해 1분기, 기타 지방(지방 8개도) 아파트 전세가율 80% 육박
“차라리 내 집 장만이 안정성 확보 유리”

 
 
 
지방 중소도시의 전세시장이 여전히 불안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전세가율을 분석한 결과, 전국 전세가율은 지난 해 1분기(70.4%)부터 매분기 하향곡선을 그리기 시작해 올 1분기 68.9%를 기록했다.
 
수도권은 지난 2019년 1분기 처음으로 70%대가 붕괴된 이후 매분기 하락해 올해 1분기엔 63.6%까지 떨어졌다. 반면 올해 기타지방의 전세가율은 77.1%로 2019년 1분기(77.2%)와 큰 차이가 없다.
 
현재 기타지방의 전세가율은 수도권보다 무려 13.4%가량 높다. 전세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시/도)은 전북 79.0%였다. 이어 ▶경북 78.8% ▶충남 78.8% ▶충북 77.9% ▶전남 77.4% ▶강원 77.0% 순이었다.
 
부동산 업계에선 통상적으로 전세가율이 70%을 넘어서면 위험하다고 보고 있다. 주택가격이 떨어지고 경매까지 집행된다면 원금 손실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또 전세가율이 80%를 넘어서면 깡통주택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크므로 계약을 피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지방 중소도시에선 전세가율 80%를 넘는 도시들도 꽤 된다. 전국 15곳의 전세가율이 80%를 넘어섰으며 이 중 지방 중소도시가 12곳을 차지했다.
 
전남 광양이 84.9%로 전세가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경기 여주 84.2% ▶충남 당진 83.4% ▶전남 목포83.3% ▶경북 포항 82.6% ▶충남 서산 82.6% ▶강원 춘천 82.6% 순으로 나타났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아파트 전세가율이 올해 70%를 넘어선 지역들은 전세가격과 매매가격의 차이가 크지 않으므로 차라리 내 집을 장만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며 “깡통전세와 전세보증금 손실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승훈 기자 lee.se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