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C 주인 바뀌나…우선협상대상에 미래에셋자산운용 선정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IFC 주인 바뀌나…우선협상대상에 미래에셋자산운용 선정

올해 3분기 내 거래 마무리 예정

 
 
서울 여의도 IFC 전경. [사진 미래에셋자산운용]

서울 여의도 IFC 전경. [사진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서울국제금융센터(IFC)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캐나다 대체자산 운용사인 브룩필드자산운용(Brookfield Asset Management Inc.)은 이날 미래에셋자산운용을 IFC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통보했다. 인수대금은 4조1000억원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사는 올해 3분기 안으로 IFC 거래를 마무리할 수 있도록 추가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브룩필드자산운용은 2016년 IFC를 매입한 바 있다.
 
IFC는 여의도에 위치한 대형 복합상업건물이다. 오피스 3개동, 콘래드 호텔, IFC 몰로 구성됐으며, 연면적은 약 15만3160평에 달한다. 국내외 금융·다국적 기업들이 입주해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최종 입찰 과정에서 IFC 매입가를 대폭 낮춰 투자 수익률을 개선했다. 향후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사모리츠를 신규 설립해 IFC를 매입할 예정이며, 미래에셋그룹도 국내외 기관들과 함께 IFC에 투자할 것으로 방침이다.
 
브룩필드자산운용은 향후 거래가 종결되면 IFC 매각에 따른 세금을 한국에서 납부하게 된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