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면 내년에 국내에 탄소배출권 선물시장 열린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빠르면 내년에 국내에 탄소배출권 선물시장 열린다

한국거래소·환경부 연구용역 발주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정책에 부응”

 
 
인천시 서구지역 발전소 모습. [연합뉴스]

인천시 서구지역 발전소 모습. [연합뉴스]

한국거래소와 환경부가 탄소배출권 거래를 위한 선물시장을 개설한다.  
 
12일 환경부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배출권 선물시장 개설을 검토하기 위해 이달 초 ‘배출권 선물 상장 및 활성화방안’ 연구용역을 발주하기 위해 입찰을 공고했다.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정책에 따라 배출권 선물시장을 도입하기 위해서다.  
 
환경부도 선물시장 설계안을 구상하 '배출권 거래시장 고도화방안' 연구용역을 지난 2월 발주했다. 환경부는 배출권거래제 제3차 계획기간(2021~2025년) 안에 선물시장을 조성한다는 목표로 필요한 요건들을 검토 중이다. 이에 따라 이르면 내년에 시장이 열릴 수 있을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국내에서 탄소배출권은 2015년 거래를 시작한 이후 현물로만 거래되고 있는 상황이다. 기존엔 연평균 배출량에 따른 할당 대상 기업과 제한된 시장조성자만 참여할 수 있는 폐쇄된 시장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말부터 증권사 20곳에서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를 할 수 있도록 확대 허용했다.  
 
탄소배출권 선물시장이 개설되면 가격 변동성이라는 위험을 줄일 수 있고(헤지), 시장 참여자들이 감당해야할 위험 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국내 탄소배출권 가격을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 상장지수채권(ETN) 등도 등장해 투자시장을 활성화하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