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證, 가상인간 ‘버추얼 애널리스트’ 가 투자 조언한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삼성證, 가상인간 ‘버추얼 애널리스트’ 가 투자 조언한다

실제 애널리스트 본뜬 ‘버추얼 애널리스트’ 개발
AI로 학습해 투자 정보 전달, 국내 증권업계 최초

 
 
삼성증권은 국내 최초로 ‘버추얼 애널리스트’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유튜브 콘텐트를 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 삼성증권]

삼성증권은 국내 최초로 ‘버추얼 애널리스트’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유튜브 콘텐트를 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 삼성증권]

현직 증권사 애널리스트를 복제한 ‘가상인간 애널리스트’가 등장했다. 삼성증권은 국내 최초로 ‘버추얼 애널리스트’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유튜브 콘텐트를 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버추얼 애널리스트는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들을 본떠 만든 가상 인간이다. 실제 애널리스트의 모습과 음성을 인공지능(AI) 기술로 학습해 텍스트만 입력하면 실제 애널리스트가 방송하는 것처럼 투자 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  
 
실제 현업에서 활약하는 애널리스트를 복제해 만든 가상 인간을 투자정보 전달에 활용하는 것은 삼성증권이 국내 증권사 중 최초다. 삼성증권은 AI 휴먼전문기업 딥브레인, 서울대 휴먼인터페이스 연구실과 협업해 버추얼 애널리스트를 개발했다.  
 
현재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의 정명지 투자정보팀장과 장효선 글로벌주식팀장을 각각 복제해 만든 버추얼 애널리스트가 활약 중이다. 이들은 지난달 말부터 삼성증권 유튜브에서 국내외 시황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정명지 팀장은 ”버추얼 애널리스트 도입으로 애널리스트들이 종목·시장연구, 기관고객 세미나 등 본연의 업무에 집중하는 시간에도 방송이 가능하다”며 “리서치 효율과 고객 만족도를 모두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허지은 기자 hur.jie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