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금융 AI 시장, 2026년까지 연평균 38.2% 성장” [체크리포트]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국내 금융 AI 시장, 2026년까지 연평균 38.2% 성장” [체크리포트]

2026년 시장 규모 3조2000억원 형성 예상

 
 
 17일 한국신용정보원은 ‘금융 AI 시장 전망과 활용 현황: 은행권을 중심으로’ 보고서에서 국내 금융 AI 시장이 연평균 38.2% 성장해 2026년 3조2000억원의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17일 한국신용정보원은 ‘금융 AI 시장 전망과 활용 현황: 은행권을 중심으로’ 보고서에서 국내 금융 AI 시장이 연평균 38.2% 성장해 2026년 3조2000억원의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금융 인공지능(AI) 시장이 오는 2026년까지 연평균 38.2% 성장해 3조원 규모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신용정보원은 ‘금융 AI 시장 전망과 활용 현황: 은행권을 중심으로’ 보고서에서 국내 금융 AI 시장이 연평균 38.2% 성장해 2026년 3조2000억원의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금융분야 AI의 세계 시장규모는 전체 AI 시장 581억 달러의 약 19%에 해당하는 113억 달러로, 오는 2026년까지 37.8%의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금융분야 AI 시장규모는 2019년 3000억원에서 지난해 6000억원으로 45.8% 늘었고, 2026년까지 연평균 38.2% 성장해 3조20000억 원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은행권은 주로 신용평가·신용대출, 자산관리·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이상거래탐지·리스크 모니터링시스템, 콜센터·민원처리 등에 AI를 적극 활용 중이며, 정량적·정성적 성과가 검증되고 있다.
 
향후 AI 도입과 활용을 위한 금융부문 투자는 지속해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난 1월 출범한 마이데이터 산업으로 인해 금융 시장의 지형이 변화할 것이란 분석이다.
 
아울러 보고서는 AI의 성공적인 도입을 위해 기술 측면에서는 컴퓨터 과학, 심리학, 뇌과학, 가상현실 등 다양한 미래 기술을 접목해야 하고 빅데이터의 분석, 활용 역량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또 AI가 편향되지 않은가를 검증해 공정하고 ‘설명 가능한 AI(XAI)’를 구현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는 등 사회적 신뢰 구축이 필요하다고 짚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