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은 총재 “인플레 진정 후 한국 저성장 배제 못 해”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이창용 한은 총재 “인플레 진정 후 한국 저성장 배제 못 해”

이 총재, 국제 콘퍼런스 개회사 기조연설
“인플레이션으로 양극화 심화 가능성 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2 BOK 국제컨퍼런스'에서 개회사 및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2 BOK 국제컨퍼런스'에서 개회사 및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진정된 후 한국 등 인구 고령화 문제에 직면한 일부 신흥국에서 저물가, 저성장 환경이 도래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2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변화하는 중앙은행의 역할: 무엇을 할 수 있고, 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열린 BOK 국제 콘퍼런스 개회사에서 “인플레이션이 진정됐을 때 장기 저성장 흐름이 다시 나타날 것인지 아직 자신 있게 말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제활동 재개로 인한 총수요의 회복은 경제 여러 부문에서의 공급 제약과 맞물리면서 심각한 문제를 초래하게 되었다”며 “지난 수개월 동안 여러 국가에서 근원 인플레이션과 장기 기대인플레이션이 상승하여 목표 수준을 상당폭 상회하는 모습이 뚜렷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확장적 재정정책과 더불어 저금리 및 비전통적 통화정책으로 쌓인 수요압력에다 팬데믹과의 전쟁으로 공급병목 현상 등 여러 요인으로 인해 1970년대와 같은 높은 인플레이션이 나타났다”며 “중앙은행의 역할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야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만약 그렇게(저물가·저성장) 된다면, 폴 크루그먼 교수가 선진국 중앙은행에 조언한 것처럼, 한국이나 여타 신흥국도 무책임할 정도로 확실하게 (완화적 통화정책을 지속하겠다고) 약속해야만 하는 것인지 궁금하다”고 전했다.  
 
이 총재는 “(자산매입 등) 비전통적 정책수단을 활용하면 통화가치 절하 기대로 자본유출 가능성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신흥국의 중앙은행은 통화정책 운용에 있어 더욱 신중하고 보수적으로 행동해야만 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향후 개별 신흥국이 구조적 저성장 위험에 직면해 코로나19 위기 극복 과정에서와 비슷한 수준의 확장적 정책을 홀로 다시 이어간다면 환율과 자본흐름, 인플레이션 기대에 미치는 함의는 사뭇 다를 것”이라며 “효과적 비전통적 정책수단은 무엇인지 분명한 답을 찾기 쉽지 않으며 앞으로 풀어나가야 할 과제”라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중앙은행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요구가 계속될 것”이라며 “팬데믹 충격과 회복이 계층·부문별로 불균등했기 때문인데, 이런 양극화 현상은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더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