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정부 초대 금융위원장에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내정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尹 정부 초대 금융위원장에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내정

추경호 부총리와 행시 동기
추후 가계부채 관리 등 과제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 [사진 연합뉴스]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 [사진 연합뉴스]

윤석열 정부가 7일 초대 금융위원장에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을 내정했다.
 
김 내정자는 1958년생으로 서울 중앙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 행정고시 25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그는 추경호 경제부총리와 행정고시(25회) 동기로, 은성수(27회)·고승범(28회) 전 금융위원장보다는 행시 기수가 앞선다.
 
정통 경제관료 출신인 김 내정자는 추 부총리, 최상목 경제수석으로 이어지는 윤 정부의 ‘경제 삼각편대’의 한 축으로 호흡을 맞춰나갈 것으로 보인다.
 
김 내정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을 지내는 등 금융권 리스크 관리에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금융위 사무처장으로 재직하는 동안에는 부실 저축은행 사태 관련 대응을 진두지휘했다.
 
2012년에는 예금보험공사 사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재직 기간 우리투자증권(현 NH투자증권) 매각 등 우리금융 민영화에 속도를 냈다.
 
김 내정자는 지난 2019년 6월부터 여신금융협회장을 맡고 있다. 금융협회장이 금융위원장으로 내정된 사례는 처음이다.
 
추후 김 내정자의 과제는 가계부채 관리다. 또한 약 2년간 미뤄온 만기연장·이자유예 등 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의 출구전략도 마련해야 한다.
 

김윤주 기자 kim.yoonju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