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질주에 K-배터리 점유율 하락…"미국과 협력해야"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중국 질주에 K-배터리 점유율 하락…"미국과 협력해야"

배터리 전기차·리튬이온 배터리 전년 대비 각각 0.8%p, 2.0%p↓

 
 

지난해 배터리 전기차 세계 5대 수출국의 시장 점유율 추이.[전경련]

지난해 배터리 전기차 세계 5대 수출국의 시장 점유율 추이.[전경련]

지난해 중국·독일의 질주로 한국산 배터리 전기차와 리튬이온 배터리의 글로벌 수출 시장 점유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에 따르면 지난해 배터리 전기차(순수 전기차) 5대 수출국(독일·벨기에·중국·한국·미국)의 세계 수출 시장 점유율을 조사한 결과, 한국은 전년 대비 0.8%p 감소했다.
 
같은 기간 벨기에와 미국의 점유율은 전년 대비 각각 2.1%p, 8.5%p 떨어졌다. 중국과 독일의 점유율은 각각 9.5%p, 3.8%p 상승했다.
 
지난해 중국의 배터리 전기차 세계 수출 시장 점유율이 10% 가까이 상승한 것은 테슬라 상하이공장을 포함한 상하이자동차, BYD, NIO 등 중국 기업의 세계 최대 수입 시장인 對EU 수출이 전년 대비 513.9%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그 결과, 중국의 EU 배터리 전기차 수입 시장 점유율 2020년 4.2%에서 2021년 15.9%로 11.7%p 상승했다.
 
리튬이온 배터리 5대 수출국(독일·중국·한국·폴란드·헝가리)의 지난해 세계 수출 시장 점유율도 한국은 전년 대비 2.0%p 감소했다.
 
이 기간 중국의 점유율은 전년 대비 2.9%p 올랐다. 폴란드와 독일 그리고 헝가리의 점유율은 각각 1.8%p, 1.2%p, 0.3%p 상승했다.
 
CATL, BYD, CALB 등 중국 기업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포함한 출하량 기준 전기차 배터리 세계 시장 점유율은 2020년 38.4%에서 2021년 48.7%로 10.3%p 증가했다. 반면, 한국 배터리 3사(LG에너지솔루션·삼성SDI·SK온)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2020년 34.7%에서 2021년 30.4%로 4.3%p 줄었다. 일본(파나소닉 등)은 2020년 18.4%에서 2021년 12.2%로 6.2%p 감소했다.
 
다만, 중국 시장을 제외한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한국산 점유율은 2020년 52.4%에서 2021년 57.0%로 4.6%p 증가하며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중국은 풍부한 배터리 원자재 매장량과 중국 정부의 자국 배터리 기업에 대한 정책자금 지원을 통해 세계 1위 배터리 전기차 강국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신정부는 지난해부터 배터리 공급망을 재구축하고 있는 미국과 전기차·배터리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지완 기자 lee.jiwan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