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떼는 더 심했어”…비트코인, 4년 전 보니 ‘바닥신호’ 나왔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라떼는 더 심했어”…비트코인, 4년 전 보니 ‘바닥신호’ 나왔다

비트코인 가격, 지난해 11월 최고점 대비 73% 하락
2018년 말 1년 하락률은 83%…약세장 18개월 지속
비트코인 평균구매가·MVRV…최근 BTC 저평가 신호
“장기 투자에 유효한 지표…단기 투자 참고엔 어려울 수도”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가상자산(암호화폐) 투자자들에게 혹독한 ‘크립토 윈터(암호화폐 겨울)’가 찾아왔다. 비트코인은 지난해 11월 11일 역대 최고가인 8270만원을 기록한 뒤 반년 넘게 하락하고 있다. 21일 오후 1시 기준 비트코인은 265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올해 초를 기점으로는 56.95%나 떨어졌다.
 
지난해 급상승장을 보고 코인 투자에 뛰어든 이들은 난감해졌다. 하지만 이런 약세장(베어마켓)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8년 12월, 비트코인 가격은 1년 전 고점 대비 80% 넘게 떨어졌다. 현재 상황은 당시 약세장이 재현되는 듯한 모습이다.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4년 전 크립토 윈터를 살펴보고 지금과 비교해 볼 필요가 생겼다.
 
2017년 12월 비트코인은 당시 최고가인 1만9100달러로 2만 달러 턱밑까지 올라왔다가 이듬해 2018년 12월에는 최저 3200달러까지 하락했다. 1년 새 최대 82.99%가 빠진 것이다.
 
현재 비트코인은 2021년 고점에서 73.79% 하락했다. 현재 비트코인 시세는 2만 달러 수준이지만, 2018년에 나타난 하락률과 일치한다면 1만1400달러까지 떨어질 수 있다. 아울러 2018~2019년의 약세장은 18개월을 유지했는데, 이 또한 일치한다면 현재의 약세장도 11개월 더 유지될 가능성이 있다.
 
비트코인 거래가격과 비트코인 평균구매가. 2018~2019년 약세장과 2020년 3월 코로나19 발발 이후 최근 세 번째 역전 현상이 일어났다. [사진 룩인투비트코인]

비트코인 거래가격과 비트코인 평균구매가. 2018~2019년 약세장과 2020년 3월 코로나19 발발 이후 최근 세 번째 역전 현상이 일어났다. [사진 룩인투비트코인]

그런데 온체인 데이터 제공 업체 룩인투비트코인에 따르면 비트코인 평균구매가는 지난 18일 기준 2만2639달러로 나타났다. 비트코인 평균구매가란 과거부터 지금까지 사람들이 구매한 비트코인의 구매단가를 합산해 평균을 낸 값이다. 주식시장의 ‘평단가’ 개념을 떠올리면 쉽다.
 
주목할 만한 점은 비트코인의 실제 거래가격이 평균구매가 아래로 떨어지는 경우가 거의 없는데 최근 두 지표가 역전됐다는 점이다. 과거 거래가격이 평균구매가보다 내린 건 2018~2019년 약세장과 코로나19가 본격화한 초기 2020년 3월 두 차례뿐이었다. 현재 비트코인은 2만 달러로 평균구매가보다 약 11% 할인돼 거래되고 있는 셈이다.
 
이를 두고 코인마켓캡은 “비트코인이 평균구매가 아래로 떨어지는 건 일반적으로 약세장이 끝날 무렵”이라며 “이것은 바닥이 멀지 않다는 표시로 인식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MVRV (검은색 실선) 추이. [사진 룩인투비트코인]

MVRV (검은색 실선) 추이. [사진 룩인투비트코인]

비트코인이 저평가됐다는 또 다른 지표로 MVRV(시가총액 대비 실현 시가총액 비율) 지표도 있다. MVRV는 코인의 시가총액을 실현 시가총액(Realised Value, 장기간 이동하지 않은 것을 제외한 활성 코인의 시가총액)으로 나눈 값이다. 현재 코인 가격이 고평가 혹은 저평가돼 있는지를 나타내며, 낮을수록 저평가 됐다고 해석된다. 과거 차트에서 MVRV값이 1 이하일 경우 저점, 3.7 이상일 경우 고점인 경우가 많았다.
 
최근 5년간 MVRV가 1 이하였던 시기는 2018년 11월에서 2019년 4월, 그리고 2020년 3월 12~18일이다. 비트코인 평균구매가가 역전됐던 시기와 일치한다.
 
일반적으로 MVRV가 1 이하인 시점은 대규모 구매자가 매수하기 시작하는 지점이다. 룩인투비트코인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MVRV는 0.91로 1보다 낮다.
 
다만 이런 온체인 데이터들을 무조건적인 비트코인 매수의 신호로 보는 건 무리가 있다. 주로 큰손인 ‘고래’들의 움직임 위주로 시장 흐름을 보여주기 때문에 장기적 관점에서 투자하는 경우 유용하지만, 단기 투자를 할 땐 이 같은 데이터들이 유효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야신 엘만드라 아크(ARK)인베스트 애널리스트는 “주식 상장사들이 분기별 재무제표를 발간하는 것처럼, 비트코인에선 네트워크의 활동 및 내부 경제 활동에 대한 데이터를 보여주는 게 온체인 데이터”라며 “온체인 데이터라는 완전히 새로운 프레임워크를 활용하면 투자자들에게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 가치는 점점 더 높게 평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