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對미국·동남아 경상수지 ‘역대 최대’…반도체 수출 호황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지난해 對미국·동남아 경상수지 ‘역대 최대’…반도체 수출 호황

대(對) EU·중남미 경상수지 흑자전환
대일본·중동은 적자폭 확대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의 대(對)미국 경상수지 흑자규모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반도체 등 수출 증가 덕분이다. 지난해에는 중국·동남아·중남미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경상수지가 개선됐다.
 
지역별 경상수지. [사진 한국은행]

지역별 경상수지. [사진 한국은행]

한국은행은 24일 ‘2021년 지역별 국제수지(잠정)’ 자료를 통해 2021년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883억 달러라고 밝혔다. 전년 759억 달러 대비 124억원 확대됐다. 
 
대미국 경상수지는 흑자규모는 449억6000만 달러로 전년 328억 달러에서 확대됐으며, 역대 최대 규모를 달성했다. 상품수지가 반도체 등의 수출 증가로 흑자폭이 확대됐고, 서비스수지도 운송수지 개선 등으로 적자폭이 축소된 덕분이다.
 
박창현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국제수지팀 팀장은 “지난해 상품 수출이 전년 대비 26.5% 증가했고, 상품 수입이 26.1% 증가했다”면서 “상품 수출 증가가 수입보다 높은 상황으로, 증가율은 큰 차이가 나지 않지만 그 규모로 보면 상당하다”고 설명했다. 
 
대중국 경상수지는 236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전년 172억5000만 달러에서 흑자 폭이 늘었다. 상품수지가 화공품 등의 수입 증가로 흑자규모가 소폭 확대에 그쳤으나, 서비스 및 본원소득수지는 각각 운송수지 호조 및 배당수입 증가로 개선됐다.
 
대동남아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2020년 792억 달러에서 2021년 1020억5000만 달러로 확대됐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다. 상품수지가 반도체 등의 수출 증가로 흑자규모가 확대된 데다, 서비스 및 본원소득수지도 각각 운송수지 호조 및 배당수입 증가 등으로 흑자폭이 늘어난 것이다. 
 
박 팀장은 “동남아의 경우 경상수지를 구성하는 상품·서비스·본원소득·이전소득수지 등 4가지 항목 모두가 동반 개선됐다”며 “특히 이전소득 수지는 개인 등의 이전소득 지급이 줄어 적자폭이 축소된 점이 전체 경상수지 흑자 확대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대EU 경상수지는 12억7000만 달러 흑자로, 전년 2020년 59억 달러 적자에서 상승 반전했다. 서비스 및 본원소득수지가 부진했으나 상품수지가 화공품·선박·승용차 등의 수출이 호조를 보인 데 힘입은 결과다.
 
대중남미 경상수지 또한 2020년 4억4000만 달러 적자에서 2021년 2억9000만 달러 흑자로 전환했다. 상품수지가 원유·광물 등의 수입 증가로 적자폭이 커졌으나, 본원소득수지는 현지법인에서 받은 배당수입이 늘며 흑자폭이 확대됐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경상수지가 개선된 가운데 대일본 경상수지는 적자 규모가 늘었다. 적자 규모는 2020년 202억2000만 달러에서 2021년 221억4000만 달러로 확대됐다. 특히 상품수지에서 반도체 제조용장비 등의 수입이 늘며 적자폭이 확대됐다. 본원소득수지는 현지법인에서 외국계투자기업에 지급하는 배당금 증가로 적자폭이 커졌다.
 
또한 대중동 경상수지 적자 규모는 2020년 282억6000만 달러에서 2021년 480억 달러로 확대됐다. 국제유가 상승으로 원유·석유제품 등의 수입이 크게 증가해 상품수지의 적자폭이 커진 탓이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