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검찰, 현대차·기아 압수수색…디젤 배출가스 조작 혐의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독일 검찰, 현대차·기아 압수수색…디젤 배출가스 조작 혐의

불법 배출가스 조작 장치 부착된 디젤차 판매

 

 
 
현대차그룹이 배출가스 조작 의혹을 받고 있다. 독일 검찰은 현대차와 기아의 현지 사무실 8곳을 압수수색했다. 사진은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 [연합뉴스]

현대차그룹이 배출가스 조작 의혹을 받고 있다. 독일 검찰은 현대차와 기아의 현지 사무실 8곳을 압수수색했다. 사진은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 [연합뉴스]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판매한 디젤차에 불법 배출가스 조작 장치가 부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독일 검찰은 현대차와 기아의 현지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로이터통신은 28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검찰이 독일과 룩셈부르크에 위치한 현대차·기아 사무실 8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보도했다.
 
독일 검찰은 현대차·기아가 2020년까지 판매한 21만 대 이상의 디젤차에 불법 배출가스 조작 장치가 부착된 것으로 보고 있다. 차량에 부착된 불법 배출가스 조작 장치는 보르크바르너그룹 산하 보쉬와 델피 등 부품회사가 생산해 납품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사법협력기구와 독일 검찰이 협력해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다. 독일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현대차·기아의 통신 데이터와 관련 서류 등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그룹은 "조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