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바꾸고 새출발"…푸조, 해치백 '뉴 308' 국내 출시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얼굴 바꾸고 새출발"…푸조, 해치백 '뉴 308' 국내 출시

푸조 최신 엠블럼 장착한 첫 신차
EMP2 V3 플랫폼 적용…휠베이스 60mm↑

 
 

 
스텔란티스코리아는 6일 푸조의 새로운 엠블럼이 장착된 뉴 308을 국내 공식 출시했다. 사진은 뉴 308 외관. [스텔란티스코리아]

스텔란티스코리아는 6일 푸조의 새로운 엠블럼이 장착된 뉴 308을 국내 공식 출시했다. 사진은 뉴 308 외관. [스텔란티스코리아]

푸조가 최신 엠블럼을 장착한 첫 신차 '뉴 푸조 308(이하 뉴 308)'을 6일 국내 공식 출시했다.
 
9년 만에 풀체인지(완전변경)된 뉴 308은 완전히 달라진 푸조의 전략과 브랜드 정체성을 상징하는 모델이다. 뉴 308에 브랜드 최초로 장착된 신규 엠블럼은 지난 2012년의 헤리티지를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이며 프리미엄 업마켓을 공략하려는 푸조의 새로운 의지를 집약적으로 나타낸다. 국내 시장에서도 새로운 이정표가 될 유의미한 모델이다. 올해 푸조가 스텔란티스코리아로 통합된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신차이기 때문이다.
 
어떤 각도에서도 다이내믹한 비율을 자랑하는 외관 디자인은 뉴 308의 강력한 무기로 꼽힌다. 긴 보닛 라인과 뒤로 갈수록 낮아지는 루프 라인은 역동적인 모습을 연출한다. 휠베이스는 푸조의 최신 플랫폼인 EMP2(Efficient Modular Platform) V3 적용으로 이전 대비 60mm 늘었다.
 
스텔란티스코리아는 6일 푸조의 새로운 엠블럼이 장착된 뉴 308을 국내 공식 출시했다. 사진은 뉴 308 실내. [스텔란티스코리아]

스텔란티스코리아는 6일 푸조의 새로운 엠블럼이 장착된 뉴 308을 국내 공식 출시했다. 사진은 뉴 308 실내. [스텔란티스코리아]

실내에는 비행기 조종석에서 영감을 받은 푸조의 아이-콕핏(i-Cockpit)이 적용된다. D컷 스티어링 휠과 대시보드 상단에 위치한 계기판은 운전자의 직관적인 드라이빙을 돕는다. 기존 7인치에서 10인치로 커진 중앙 터치 스크린은 사용하기 쉽고 응답성이 빠르다. 그 아래 위치한 터치식 i-토글 디스플레이(GT 트림 제공)는 필요에 따라 공조, 전화, 미디어, 애플리케이션 등을 전환해 제어 버튼을 선택할 수 있다.
 
적재 용량은 기본 412L에서 최대 1323L까지 확장 가능하다. 2열 시트는 60:40으로 폴딩되며, 등받이 중앙에 장착된 패스-스루를 통해 시트를 접지 않고도 스키나 낚싯대 등 긴 물건을 적재할 수 있다.
 
동력계는 1.5리터 블루HDi 엔진과 8단 자동 변속기의 조합으로 최고출력 131마력, 최대토크 30.6kgm의 힘을 낸다. 변속기는 기존 6단에서 8단 자동으로 변경됐으며, 소형화를 통해 연료 소비를 최대 7%까지 절감했다. 복합 효율은 17.2km/L다. 뉴 308은 편의 및 안전 품목에 따라 알뤼르와 GT 등 두 가지 트림으로 나뉜다. 판매 가격은 알뤼르 3680만 원, GT 4230만 원이다.
 
제이크 아우만 스텔란티스코리아 사장은 "뉴 308은 강렬한 첫인상과 압도적인 주행 성능, 실용적인 고급스러움 등을 고루 갖춘 영리한 해치백"이라며 "뉴 308을 통해 스텔란티스그룹의 일원으로서 첫 발을 내딛은 푸조 브랜드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