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충전하면 400km 거뜬… 中 배터리 문제 안돼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한 번 충전하면 400km 거뜬… 中 배터리 문제 안돼

[시승기] 완전히 새로워진 기아 2세대 니로EV
우수한 주행거리와 합리적 가격으로 매력 어필
처음으로 CATL 배터리 탑재… 안전성 문제 없다

 
 
 
2세대로 돌아온 기아 니로EV 주행 모습. [사진 기아]

2세대로 돌아온 기아 니로EV 주행 모습. [사진 기아]

기아는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통해 인류의 자유롭고 안전한 이동에 기여하고자 한다. 이 회사가 추구하는 지속가능성. 그 시작에는 바로 니로가 있다. 2016년 1세대 모델 출시 후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친환경차 니로는 최근 새로운 플랫폼을 적용한 완전변경(풀체인지) 2세대 모델로 우리 곁에 다시 돌아왔다. 완전히 달라진 니로EV를 만나봤다.
 
가성비 측면에서 따라갈 전기차가 없다. 글로벌 1위 배터리 회사인 중국 CATL의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401km를 달릴 수 있다. 100kW 급속충전기, 10~80% 충전 기준 소요되는 시간은 45분이다. 일각에서는 중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것을 두고 안전성이 담보되지 않았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CATL은 시장점유율 1위의 글로벌 기업이다. 전문가들은 중국산 배터리의 품질이 떨어진다고 말할 수 없다고 입을 모은다. 테슬라, 벤츠도 CATL 배터리를 쓴다. CATL 배터리가 탑재된 것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얘기다.
 
가격에 대한 부담은 확실히 낮다. 개별소비세 3.5%, 친환경차 세제혜택 적용 시 니로EV의 가격은 4640만~4910만 원이다. 400km를 넘는 주행거리에 4000만 원대 전기차를 찾기란 쉽지 않다.
 
크기는 전장 4420㎜, 전폭 1825㎜, 전고 1570㎜, 휠베이스 2720㎜다. 이전 대비 전장이 45㎜, 전폭과 휠베이스가 각각 20㎜ 늘었다. 크기가 커진만큼 트렁크 용량도 늘었다. 기존 대비 24L 늘어난 475L다. 전기차답게 20L 용량의 프론트 트렁크도 존재해 수납공간이 충분하다.
 
2세대 모델로 돌아온 신형 니로EV. 심플하지만 미래지향적인 외관 디자인이다. [사진 이지완 기자]

2세대 모델로 돌아온 신형 니로EV. 심플하지만 미래지향적인 외관 디자인이다. [사진 이지완 기자]

외장은 심플하지만 미래지향적이다. 기아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가 동일하게 적용된다. 트레이드 마크인 타이거 페이스는 후드를 넘어 펜더까지 확장돼 눈길을 끈다. LED 주간주행등은 역동적인 느낌을 주며, 외장 컬러와의 차별화로 포인트를 줄 수 있는 C필러는 심심할 수 있는 외관에 재미를 준다.
 
실내는 자연에서 영감을 얻어 혁신적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거대한 10.25인치 파노라마 디스플레이와 고급스러운 인포테인먼트/공조 전환 조작계, 실내 분위기를 바꾸는 앰비언트 라이트 등이 조화를 이룬다. 도어 암레스트(팔걸이)는 사선으로 높게 솟아 조작하기 편했다. 드라이브 모드를 변경하는 버튼은 스티어링 휠(운전대)에 위치하는데 개인적으로 만족스러웠다. 이런 사소한 배려가 운전자의 마음을 뒤흔든다.
 
2세대 모델로 돌아온 기아 니로ev 실내. 깔끔하고 과하지 않아 좋다. [사진 이지완 기자]

2세대 모델로 돌아온 기아 니로ev 실내. 깔끔하고 과하지 않아 좋다. [사진 이지완 기자]

2세대로 돌아온 기아 니로EV. 차 크기가 이전보다 커지면서 2열 공간도 넉넉해졌다. [사진 이지완 기자]

2세대로 돌아온 기아 니로EV. 차 크기가 이전보다 커지면서 2열 공간도 넉넉해졌다. [사진 이지완 기자]

주행 시 반응은 기존 세대보다 개선된 모습이다. 차체 중량이 기존 대비 6%(20kg) 정도 낮아진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가속페달을 힘껏 밟자 차가 거침없이 매끄럽게 앞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1세대 모델에서 느꼈던 울컥거림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니로EV를 두고 효율성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경기도 하남에서 출발해 가평 인근의 카페에 도달할 때까지 고속도로, 도심, 국도 등 다양한 코스를 주행했다. 주행한 후 살펴본 니로EV의 전비는 7.1km/kWh였다. 공식 복합전비 5.3km/kWh를 훨씬 웃돌았다.
 
기아는 니로EV의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기술을 적용했다. 스마트 회생제동 시스템 2.0이 적용돼 교통 흐름, 운전자의 패턴, 내비게이션 정보 등으로 회생제동량을 자동 조절한다. 이는 전비 향상에 크게 기여한다. 배터리 컨디셔닝 기능이 기아 전기차 최초로 적용된 것도 특징이다. 상황에 따라 배터리 온도를 최적화해 성능을 극대화하는 기능이다.
 
이외에도 최신 주행 보조 기능인 고속도로 주행 보조2(HDA2), 가속페달로 가·감속을 제어할 수 있는 아이-페달(i-Pedal) 모드 등 다양한 첨단 기능이 적용돼 운전자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기아 니로EV는 확실히 '가성비' 좋은 차다. 합리적인 가격과 우수한 주행거리를 가진 이 차는 적어도 국내에서 적절한 경쟁 상대를 찾아기 힘들어 보인다. 독보적이다. 앞서 언급했지만 신형 니로는 이전보다 차체가 더 커졌다. 이제 고민 없이 주변에 패밀리카로 추천할 수 있을 것 같다.
 
2세대로 돌아온 니로EV 충전 모습. [사진 기아]

2세대로 돌아온 니로EV 충전 모습. [사진 기아]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