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빅데이터 활용한 ‘기업여신 자동심사 시스템’ 도입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기업은행, 빅데이터 활용한 ‘기업여신 자동심사 시스템’ 도입

인적심사 의존도 낮추고 심사 표준화
기업의 미래 수익도 측정해 반영

 
 
[사진 IBK기업은행]

[사진 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신속한 여신(대출) 의사결정을 돕기 위한 ‘기업여신 자동심사 시스템’을 구축해 도입한다고 11일 밝혔다. 
 
‘기업여신 자동심사 시스템’은 빅데이터 등 최신 신용정보를 활용해 기업의 신용 상태를 진단하고 기술력 및 미래 성장성을 반영한 기업별 맞춤형 여신한도를 산출해 대출 승인 의사를 결정하는 통합시스템이다.
 
통상 기업여신 심사는 재무제표 외에 경기동향, 업종특성 등 외적인 요소를 파약해야 돼 인적심사에 의존해 왔다. 이번 ‘기업여신 자동심사 시스템’ 도입으로 경험 및 정보수집 능력 등 심사역량의 개인별 격차가 축소돼 표준화된 심사가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특히 이 시스템은 기업이 미래에 벌어들일 수익을 정밀한 모형으로 측정해 해당 기업 대출한도에 반영하는 등 여신 심사체계 패러다임 전환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업은행은 기대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여심심사의 효율성과 표준화를 목표로 약 130여명의 여신심사 전문 인력이 참여해 ‘기업여신 자동심사 시스템’이 개발됐다”며 “중소기업의 금융접근성이 향상되고, 합리적이고 일관성 있는 의사결정으로 은행과 고객 모두에게 이익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