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美 자율주행 스타트업 '메이 모빌리티'에 투자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넥센, 美 자율주행 스타트업 '메이 모빌리티'에 투자

자율주행 시장 및 메이 모빌리티 기술 안정성 높게 평가
"모빌리티 분야 투자 지속할 계획"

 
 
메이 모빌리티 자율주행 기술 실험 차량. [사진 메이 모빌리티]

메이 모빌리티 자율주행 기술 실험 차량. [사진 메이 모빌리티]

넥센타이어와 ㈜넥센은 그룹 내 신사업 발굴을 위해 공동 출자한 넥스트 센추리 벤처스(Next Century Ventures)를 통해 미국의 자율주행 스타트업 '메이 모빌리티(May Mobility)'에 투자한다고 13일 밝혔다.
 
2017년도 미국에 설립된 메이 모빌리티는 자율주행 대중교통 및 공공 셔틀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일반 차량(SUV, 셔틀)에 독자적으로 개발한 주행 시스템을 적용해 공공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미국의 미시건, 인디아나 주정부와 계약을 맺고 활동 하고 있으며, 일본 히가시히로시마시에서 실증 사업을 진행 중이다. 모빌리티 기업인 모네(MONET Technologies), 비아(Via Transportation) 등과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사업 영역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넥센그룹 외 주요 투자자로는 토요타, BMW, LG테크놀로지벤처스 등이 있다.
 
넥스트 센추리 벤처스가 미국의 자율주행 스타트업 '메이 모빌리티'에 투자한다. [사진 넥센타이어]

넥스트 센추리 벤처스가 미국의 자율주행 스타트업 '메이 모빌리티'에 투자한다. [사진 넥센타이어]

 
메이 모빌리티 자율주행 차량이 주행 중 앞에 있는 행인을 추적 구분하는 기술의 한 장면 . [사진 메이 모빌리티]

메이 모빌리티 자율주행 차량이 주행 중 앞에 있는 행인을 추적 구분하는 기술의 한 장면 . [사진 메이 모빌리티]

메이 모빌리티의 공동 창립자이자 CEO인 에드윈 올슨(Edwin Olson)은 "안전성과 지속 가능성을 우선으로 누구나 접근 가능한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메이 모빌리티의 목표"라며 "이를 위해 독자적인 자율주행 기술 솔루션 개발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넥스트 센추리 벤처스'의 투자를 통해 기업 비전을 이루기 위한 글로벌 전략 파트너 관계를 확보했으며, 자율주행의 수준을 높이고 서비스 운영을 빠르게 확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메이 모빌리티의 공동 창립자이자 CEO, 에드윈 올슨(Edwin Olson). [사진 메이 모빌리티]

메이 모빌리티의 공동 창립자이자 CEO, 에드윈 올슨(Edwin Olson). [사진 메이 모빌리티]

 
넥스트 센추리 벤처스 관계자는 "자율주행 시장의 높은 성장 전망과 메이 모빌리티의 기술적인 안정성을 높게 평가해서 투자를 결정했다"며 "무엇보다 교통 약자와 취약계층을 지원하겠다는 해당 기업의 사업 방향성이 넥센그룹의 비전인 'Next Level Mobility for All(모두가 누릴 수 있는 모빌리티 세상을 만들어갑니다)'과 일치했기에 더욱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넥센그룹의 비전을 이루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지난해 국내 타이어 업계 최초로 실리콘밸리에 설립된 기업형 벤처캐피털인 넥스트 센추리 벤처스는 서비스형 모빌리티(MaaS), 친환경차,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분야 혁신 신기술을 발굴해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지난해 첫 투자 대상자로 도심 항공 교통(UAM, Urban Air Mobility) 영역 중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UTM, Uncrewed aircraft system Traffic Management)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는 스타트업 'ANRA 테크놀로지스'를 선택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