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도 일자리가 우선…조지아주, 현대차에 2조4000억 지원 배경은?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美도 일자리가 우선…조지아주, 현대차에 2조4000억 지원 배경은?

현대차, 美조지아에 55억 달러 규모 전기차 공장 건설
재산세 감면, 소득공제, 도로 등 인프라 제공
8100명 일자리, 10년간 총 급여액 6조↑

 
 
 
현대차는 바이든 대통령 방한에 맞춰 미국 조지아 주에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 전기차 생산 거점을 조성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5월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면담하며 악수하는 모습.[연합뉴스]

현대차는 바이든 대통령 방한에 맞춰 미국 조지아 주에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 전기차 생산 거점을 조성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5월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면담하며 악수하는 모습.[연합뉴스]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확산하면서 미국도 일자리 창출에 고심하고 있다. 대규모 투자를 통해 일자리 만들기를 약속한 기업에 세제 혜택을 보장하는 등 안간힘을 쓰고 있다.  
 
미국 조지아 주에 전용 전기차 공장을 건설하는 현대자동차가 조지아 주 정부로부터 우리 돈으로 2조원이 넘는 규모의 인센티브를 받을 예정이다.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조지아 주 정부는 지난 22일(현지시각) 현대차에 대해 18억 달러(약 2조3580억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지원하기로 지원안을 확정했다. 현대차가 투자할 55억 달러(약 7조2000억원)의 32%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조지아 주 정부는 2023년부터 26년 동안 현대차에 재산세 감면 혜택(4억7200만 달러)를 비롯해 2억1200만 달러의 소득공제 혜택을 주기로 했다. 이 밖에 현대차는 공장 건설 기계와 건설 자재에 대한 세금 3억9600만 달러에 대한 감면도 약속받았다.
 
공장이 들어서는 조지아 주 서배너 인근의 지방자치단체들은 현대차에 ▶도로 건설비용 2억 달러 ▶발전소 부지 구매 8600만 달러 ▶건설·기계 장비 비용 5000만 달러 등을 자체 재정으로 충당키로 했다. 기업이 들어와 공장을 건설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필요한 인프라를 지자체에서 지원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중요한 것은 현대차가 예상하는 규모의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느냐 하는 점이다. 이번 합의에 따르면 약속한 투자액과 고용 창출 목표치를 달성해야 주 정부가 제공하는 혜택을 보장받을 수 있다. 투자액 목표치의 80%에 미달할 경우 지원받은 인센티브의 일부를 주 정부에 돌려줘야 한다.
 
조지아 주 정부는 현대차 새 공장이 들어서면 10년 동안 근로자에게 총 47억 달러(6조1570억 원)가 급여로 지급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직접 투자와 고용을 제외하더라도 부품 공급업체와 시너지를 내면 추가 일자리도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실제 현대차는 전기차 전용 공장을 신설하면서 현지에서 810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이런 효과를 고려하면 지자체가 조 단위 인센티브를 기업에 제공하고 인프라를 구축하더라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한 셈이다.  
 
앞서 기아 역시 조지아에 공장을 지으면서 4억5000만 달러(5800억원) 상당의 인센티브를 받았다. 또 조지아 주에 배터리공장을 건설 중인 SK이노베이션도 3억 달러(약 4000억원)에 달하는 인센티브를 약속받았다.
 
AP통신은 이번 현대차 투자와 주 정부의 인센티브 보장 계약에 대해 “조지아 주 역사상 최대 규모의 경제 개발 관련 계약”이라고 전했다. 팻 윌슨 조지아 주 경제개발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이번 프로젝트는 EV 전환이라는 선도적인 작업에 우리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주민들에게 미래 일자리의 혜택을 보장한다”고 말했다. 

이병희 기자 leoybh@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