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상반기 땅값 상승률 2.55% 1위…서울도 제쳤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세종시, 상반기 땅값 상승률 2.55% 1위…서울도 제쳤다

2위 서울 2.29%, 3위 대전 2.04% 순

 
 
해밀동에서 바라본 세종시 일대 전경. [연합뉴스]

해밀동에서 바라본 세종시 일대 전경. [연합뉴스]

 
세종시가 올해 상반기 시·도 광역단체 가운데 가장 땅값이 많이 오른 곳으로 나타났다. 시·군·구 기초단체 중에서는 서울 성동구와 부산 해운대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가 25일 발표한 '2022년 상반기 전국 지가(땅값) 변동률 및 토지거래량'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 땅값은 평균 1.89% 상승했다. 지난해 하반기(2.11%)와 비교하면 0.22%포인트(p) 낮고, 작년 상반기(2.02%)보다는 0.13%p 하락했따.  
 
지역별로는 17개 시도의 땅값이 모두 오른 가운데 세종이 2.55%로 상승률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서울(2.29%) ▶대전(2.04%) ▶경기(1.99%) ▶부산(1.91%) 등의 순으로 상승 폭이 컸다.
 
반면 경북(1.10%)은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적게 올랐다. 경남(1.10%)과 충남(1.29%) 등도 전국 평균 상승률(1.86%)을 밑돌았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지방으로 나눠보면 수도권은 2.12% 오른 데 비해 지방의 오름폭은 1.51%에 그쳤다.
 
시·군·구 단위에서는 서울 성동구와 부산 해운대구가 2.94%로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성동구는 성수동을 중심으로 상권이 활성화되면서 투자 수요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해운대구는 구(舊) 해운대역 인근에 생활형숙박시설 및 공동주택 부지 수요가 증가하면서 땅값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교통호재가 겹친 지역 땅값 상승세도 두드러졌다. 3기 신도시(교산지구) 인접 지역인 데다 서울∼세종 고속도로 조기 개통 소식 등이 겹친 경기 하남시가 2.77%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서울지하철 4호선·월곶판교선·GTX-C노선·인덕원∼동탄선 등 '쿼드러플' 역세권으로 떠오른 경기 인덕원역 주변의 부동산 투자 수요가 증가한 안양 동안구도 2.77%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250개 시군구 가운데 상반기에 땅값이 떨어진 곳은 한 곳도 없었다. 토지 용도별로는 ▶상업(2.03%) ▶주거(2.02%) ▶공업(1.79%) ▶계획관리(1.69%) ▶녹지(1.73%) ▶농림(1.35%)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상반기 전국에서 거래된 토지는 약 134만9000필지(986.1㎢)로, 서울 면적의 약 1.6배 규모였다.  
 
다만 거래량은 작년 상반기, 하반기와 비교해 27.1%, 18.2% 각각 줄었다. 건축물에 딸린 부속 토지를 뺀 순수 토지 거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3% 적은 53만5000필지(897.4㎢)로 집계됐다. 17개 시·도 모두 거래량이 감소한 가운데 광주(-37.4%), 대구(-19.9%), 대전(-18.8%)의 감소폭이 컸다.  
 
국토부 관계자는 “작년 하반기부터 금리 상승과 대출 규제 등의 영향으로 토지시장이 관망세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일부 지역은 개발 호재로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승훈 기자 wavele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