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년 2위' 꼬리표 뗄까…BMW, 두 달 연속 수입차 판매 1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만년 2위' 꼬리표 뗄까…BMW, 두 달 연속 수입차 판매 1위

6월 이어 7월에도 벤츠 제치고 월 판매 1위
2015년 이후 줄곧 벤츠에 1위 내준 BMW
올해 1~7월 누적 판매 격차 1600여대

 

 
 
BMW가 두달 연속 수입차 시장 판매 1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BMW i7. [사진 BMW코리아]

BMW가 두달 연속 수입차 시장 판매 1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BMW i7. [사진 BMW코리아]

최근 두 달 연속 수입차 판매 1위를 기록한 BMW가 '만년 2위'라는 꼬리표를 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업계 1위인 메르세데스-벤츠와의 판매 격차는 1600여대에 불과하다.
 
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달 BMW는 전년 동월 대비 1.8% 증가한 5490대를 판매, 같은 기간 5456대의 실적을 올린 메르세데스-벤츠를 누르고 1위에 올랐다.
 
지난달 BMW는 전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사태로 공급 물량이 제한적인 상황에도 성장세를 기록했다. BMW를 제외하고 지난달 판매 실적이 전년 대비 개선된 브랜드는 벤틀리(71.8%↑)뿐이다. 이 기간 국내 수입차 시장 규모는 전년 동월 대비 11.5% 감소한 2만1423대로 집계됐다.
 
지난달 BMW의 판매 실적을 견인한 모델은 X3(660대), X5(626대), 3시리즈(555대), X4(442대) 등이다. 해당 모델은 지난달 베스트셀링카(실적 상위 모델) 10위 내 모두 자리했다.
 
BMW는 올들어 처음으로 두 달 연속(6~7월) 월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올해 BMW가 월 판매 1위를 기록한 것은 총 세 차례(1월, 6월, 7월)다. 이를 발판으로 BMW는 업계 1위 메르세데스-벤츠를 맹추격 중이다. 올해 1~7월 누적 기준 수입차 시장 판매 1위는 4만4653대의 메르세데스-벤츠다. 같은 기간 4만3042대를 판매한 BMW와의 격차는 1611대다.
 
BMW는 남은 기간 신차 출시를 통해 실적 개선에 박차를 가한다. 이날(4일) 뉴 2시리즈 액티브 투어러를 출시했고, 뉴 X7과 뉴 7시리즈의 국내 출시를 준비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공급이 제한적이다 보니 수입차 브랜드 모두 어려운 상황이다. 물론 벤츠도 마찬가지"라며 "당장 벤츠 고객이 BMW로 넘어갔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공급 물량에 따라 월 판매 순위는 언제든 또 바뀔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BMW는 2015년 이후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단 한 번도 연간 판매 1위를 차지하지 못했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 연속으로 메르세데스-벤츠가 1위를 차지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