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초만에 시속 200㎞’ 페라리 첫 PHEV 컨버터블 ‘296 GTS’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7초만에 시속 200㎞’ 페라리 첫 PHEV 컨버터블 ‘296 GTS’

V6 하이브리드 아키텍처 장착
2인승 스포츠카 스파이더 모델

 
 
페라리는 PHEV 시스템을 적용한 브랜드 최초의 스파이더 V6 모델 '296 GTS'를 공개했다. [사진 페라리]

페라리는 PHEV 시스템을 적용한 브랜드 최초의 스파이더 V6 모델 '296 GTS'를 공개했다. [사진 페라리]

6기통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페라리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컨버터블 스포츠카가 국내 데뷔했다. 
 
페라리는 5일 반포 전시장에서 V6 하이브리드 아키텍처를 장착한 2인승 스포츠카 스파이더 모델 '296 GTS'를 국내 출시했다. 296 GTS는 2020년 선보인 'SF90 스파이더'에 이은 페라리의 두 번째 PHEV 스파이더 차량이다. 
 
후륜구동 기반의 PHEV 컨버터블 스포츠카 ‘296 GTS’는 663cv의 120° V6 엔진을 사용하고 있다. 총 배기량(2992ℓ), 실린더 수(6)와 그란 투리스모 스파이더(Gran Turismo Spider)의 약자를 조합해 만든 이름이다. 추가 출력 122kW(167cv)의 전기 모터와 결합된 엔진은 830cv를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는 2.9초, 시속 200㎞까지 7.6초가 걸린다. 순수 전기 eDrive 모드에서는 25㎞를 주행할 수 있다.
 
296 GTS는 SF90 스트라달레, SF90 스파이더, 296 GTB와 마찬가지로 경량화 옵션과 에어로 모디피케이션(공기역학 요소 변경)을 포함한 아세토 피오라노 패키지를 제공한다.
 
296 GTS 한국 출시를 기념해 방한한 페라리 극동 및 중동 지역 디터 넥텔 총괄 지사장은 "하이브리드와 전기차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임은 명백한 사실이고, 페라리는 이 부분에 상당한 투자를 하고 있다"며 "핵심은 차량의 출력과 주행 감성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차세대 기술을 통합하는 것이다. 296 GTS는 이런 콘셉트에 완벽히 부합하는 차"라고 말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