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2분기 영업손실 347억원…적자지속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일반

print

넷마블, 2분기 영업손실 347억원…적자지속

출시 신작 성과 기대치 미흡으로 영업손실 기록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출시효과 등 3분기부터 실적 개선 기대감

 
 
 
넷마블 '지타워' [사진 넷마블]

넷마블 '지타워' [사진 넷마블]

넷마블은 올해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4.4% 증가한 6606억원이라고 11일 밝혔다. 영업손실은 347억원으로 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당기순손실의 경우 1205억원으로 적자를 지속했다.
 
올해 상반기 누적으로 보면 매출은 전년 대비 12.6% 증가한 1조2921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손실은 466억원, 당기순손실은 1723억원으로 집계됐다.
 
2분기 해외 매출은 5585억원을 기록하며, 전체 매출 중 85%를 차지했다. 지역별 매출 비중은 북미 49%, 한국 15%, 유럽 12%, 동남아 11%, 일본 8%, 기타5%로 다변화된 포트폴리오를 구축 중이다.
 
넷마블은 “제2의 나라: Cross Worlds 글로벌과 ‘머지 쿵야 아일랜드’ 등이 2분기말 에 출시돼 2분기 매출기여가 적었지만 3분기는 2분기 출시 신작들의 매출 온기 반영과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출시 효과 등으로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연내에 ‘모두의마블: 메타월드’, ‘몬스터 아레나 얼티밋 배틀’, ‘킹 오브 파이터즈: 아레나’ 등 블록체인 기반의 신작 3종을 비롯, ‘오버프라임(얼리억세스)’, ‘BTS드림: 타이니탄 하우스’, ‘샬롯의 테이블'등 총 6종의 신작 출시를 목표하고 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기대 신작들의 출시가 늦어졌고 상반기 출시한 신작들의 성과가 기대치에 못미치면서 두 분기 연속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지난 7월말에 선보인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이 안정적으로 시장에 안착했고 다양한 자체 IP 기반 게임들의 개발 공정도 순조로운 상황이라 향후 점진적으로 실적 개선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있다’”고 밝혔다.
 
 

원태영 기자 won77@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