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안 시장은 어디? [차이나 리스크②]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중국 대안 시장은 어디? [차이나 리스크②]

아세안, 미국 등 대체 시장으로 부상...“시장 공략 쉽지 않지만 포기 어려워”

 
 
부산항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부산항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중국의 경제 성장률 둔화, 중국 정부의 자국 기업 우선주의 정책 등으로 국내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는 가운데,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등이 대체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여기에 미국 정부가 자국 투자 기업에 대해 대대적인 지원 정책을 펴면서 미국 시장 비중도 커지고 있다. 다만 재계 관계자들은 “중국 시장에서 활로를 찾지 못한 일부 기업들이 철수 결정을 내리고 있으나 포기하기에는 너무 큰 시장”이라며 “대중(對中) 무역수지 정상화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16일 재계 등에 따르면 한중 기술 격차 완화로 한국의 대중 중간재 무역수지가 악화하고 국내 기업들의 중국 소비재 시장 점유율도 쪼그라들고 있다. 한국의 대중 수출품 가운데 80% 이상이 중간재인데, 중간재 무역수지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면서 전체 무역수지 역시 적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중국 정부가 내수 중심 경제 구조로의 변화를 꾀하고 있지만, 우리 기업의 중국 소비재 사장 점유율도 지속 하락하고 있다.  
 
실제 삼성전자 스마트폰은 2013년 중국 시장 점유율 20%대로 1위였는데, 가격 경쟁력을 앞세운 중국산 스마트폰에 밀려 최근 수년간 0%대의 시장 점유율에 머물러 있다. 현대차‧기아 역시 2016년 중국 시장 점유율이 7% 수준이었는데, 지난해 1.7%로 축소됐다. 국내 유통 그룹인 롯데그룹과 신세계그룹은 2017년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중국의 경제 보복으로 직격탄을 맞으며 중국 시장을 사실상 포기한 상태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소비재 시장에서 한국산 점유율은 3%에 그쳐, 아세안(15.2%), 미국(10.5%), 독일(10.1%) 등과의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국내 기업들은 대안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미중 무역 분쟁이 촉발된 2018년 이후 한국의 전체 수출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내리막을 걷고 있다. 한국 전체 수출에서 중국 비중은 2018년 26.8%에서 지난해 25.3%로 줄었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23.2%로 감소했다. 반면 아세안 비중은 2018년 16.6%에서 2021년 16.9%로 소폭 상승했으며, 올해 상반기엔 18.5%로 확대됐다. 미국의 비중 역시 2018년 12.0%, 지난해 14.9%, 올해 상반기 15.7% 등으로 상승세다.  
 

호주 등 대안 시장 활용 정유사, 최대 수출액  

석유화학업체들은 중국에 대한 석유 제품 수출이 고꾸라지자, 호주 등의 대안 시장에서 활로를 모색해 올해 상반기 최대 수출액을 달성했다. 대한석유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한국 석유 제품 수출액이 가장 많은 국가는 호주(전체 수출액의 16.2%, 이하 동일)로 조사됐다. 지난해 5위 국가에서 올해 최대 수출국으로 올라선 것이다. 2020~2021년에 호주 내 전체 정제 설비 가운데 50%가 폐쇄돼 당분간 석유 제품 수입이 불가피한 상황인데, 국내 정유사가 전략적으로 호주 수출량을 늘린 것이다.
 
반면 한국의 석유 제품 최대 수출국인 중국은 올해 상반기에 5위로 주저앉았다. 지난해까지 최대 수출국 자리를 지켰지만, 올해 들어 수출액이 급감한 것이다. 석유화학업계 등에선 지난해 6월 이후 중국 정부가 경순환유(LCO)에 소비세를 부과한 데다, 상하이 봉쇄 조치가 장기화하면서 수출액이 감소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