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금리확정·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 출시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보험

print

교보생명, '금리확정·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 출시

[사진 교보생명]

[사진 교보생명]

교보생명은 합리적인 보험료로 든든한 보장을 준비할 수 있는 ‘(무)더든든한교보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상품은 금리확정형 종신보험으로, 시장 상황에 관계 없이 비교적 높은 예정이율(15년 미만 2.5%, 15년 이상 2%)이 적용돼 든든한 사망보장과 안정적인 적립금 마련이 가능하다.
 
질병사망 체증, 저해지환급금형 등 실속 있는 보장구조로 보험료 부담을 낮춘 것도 장점이다.
 
우선 가입 초기에 질병사망 보장을 완화하고 매년 보장이 10%씩 체증되는 구조로 보험료를 낮췄다. 질병사망보험금은 가입 시 주계약 가입금액의 30% 수준이지만, 7년간 해마다 10%씩 늘어 7년 후에는 가입금액과 동일해진다. 예컨대, 가입금액이 1억원일 때 질병사망보험금은 가입 시 3000만원이지만 매년 1000만원씩 늘어 7년이 지나면 1억원이 된다.
 
또한 보험료 납입기간에 일반형보다 해지환급금이 적은 대신 보험료 부담을 줄인 '저해지환급금형' 종신보험으로, 동일한 보장을 더 낮은 보험료로 준비할 수 있도록 했다.
 
가입 나이를 확대해 고령층의 가입 기회를 넓힌 점도 눈길을 끈다. 남성은 최대 74세, 여성은 최대 77세까지 가입할 수 있고, 납입기간도 7년·10년·12년·15년납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다양한 특약을 통해 암·허혈심장질환·뇌혈관질환은 물론, 항암방사선약물치료, 혈전용해치료, 재해상해 및 재해골절, 각종 입원·수술 등을 폭넓게 보장하는 점도 눈에 띈다.
 
오랜 기간 유지한 고객을 위한 혜택도 더했다. 보험료 납입기간이 종료되면 가입금액과 납입기간에 따라 책임준비금의 3~14%까지 '유지보너스'를 받을 수 있다.
 
생애 변화에 맞춰 사망보험금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것도 장점이다. 고객 상황에 맞게 사망보험금을 원하는 기간 동안 필요한 만큼 월분할이나 연분할로 설계해 생활자금이나 자녀 교육자금으로 활용 가능하다.
 
교보생명 노중필 상품개발1팀장은 “시장의 변동성에 영향이 적은 금리확정형 종신보험에 대한 고객 니즈를 반영해 새롭게 출시한 상품”이라며, “상대적으로 높은 예정이율과 효율적인 보장구조로 고객들이 합리적인 보험료로 탄탄한 보장을 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상품은 만 15세부터 최대 77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주계약 1억원 이상 가입 시 평상시 건강관리와 질병 치료 및 회복 등을 지원하는 ‘교보헬스케어서비스II’를 받을 수 있다.
 
한편, 교보생명은 자산가들의 안정적인 상속세 재원 마련을 돕기 위해 '(무)더든든한교보VIP종신보험'도 이날 선보였다.
 
'더든든한교보종신보험'과 동일한 금리확정형 종신보험으로, 실속 있는 보장구조로 보험료를 낮추고 가입나이 확대, 사망보험금 자유설계, 교보프레스티지헬스케어서비스 등 혜택을 더했다. 
 
또한 납입기간이 종료되면 책임준비금의 12.5~14.5%까지 유지보너스가 적립돼 혜택이 더욱 커졌다. 만 15세부터 최대 77세까지 가입 가능하며, 주계약 가입금액은 최소 10억원 이상이다. 
 
 

김정훈 기자 jhoons@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