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남산에 대한 애정을 담은 에세이집 펴내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바이오

print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남산에 대한 애정을 담은 에세이집 펴내

‘푸른 눈썹 같은 봉우리, 아름다운 남산’ 22일 출간
윤 회장 10여 년간 남산 오르내려, 남산에 대한 애정 책에 담아
남산 역사 및 미래의 발전 방향, 다양한 사진과 지도로 설명

 
 
‘푸른 눈썹 같은 봉우리, 아름다운 남산’ 도서 이미지 [사진 동화약품]

‘푸른 눈썹 같은 봉우리, 아름다운 남산’ 도서 이미지 [사진 동화약품]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이 집필한 에세이 ‘푸른 눈썹 같은 봉우리, 아름다운 남산’이 출간됐다.
 
오늘날 서울을 상징하는 관광 명소가 된 남산의 역사를 흐름 순으로 정리한 에세이다. 윤 회장은 지난 10여 년 동안 거의 매일 남산을 오르내리고, 2017년부터 남산 역사 탐방을 기획할 정도로 남산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 윤 회장은 이번 책을 통해 남산의 역사를 실제 탐방을 할 때처럼 독자에게 풀어냈다.
 
제목 속 ‘푸른 눈썹 같은 봉우리’는 조선 정조 때의 문신 이덕무가 남산을 묘사한 구절을 인용했다. 남산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것이다. 그러나 1876년 강화도 조약을 계기로 남산은 일제 강점기 조선신궁, 조선헌병대 사령부, 통감관저 등 종교시설과 행정기관이 들어서면서 훼손됐다. 이후 산림녹화사업을 계기로 남산은 보존되기 시작해, 현재 서울을 대표하는 관광지이자 휴식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윤 회장은 에세이집을 통해 남산의 역사를 이야기하고, 미래의 방향 등을 제안했다. 조선 시대부터 약 600여 년이 넘는 시간이 흐르는 동안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다양한 사진과 지도, 연대표 등을 통해 알아볼 수 있게 배치했다. 이 책은 남산이 잘 보존되고 현재 진행되는 남산의 관리와 역사 알리기가 더 발전하기를 바라는 윤 회장의 마음이 담겨 있다. 
 
윤도준 회장은 “관광 명소로서의 모습만이 아닌, 남산이 지닌 유구한 역사를 더 많은 사람과 함께 나누고자 책을 출간하게 되었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에게 남산의 아름다움과 역사를 알리는 것이 꿈이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윤 회장은 가송재단 이사장과 서울상공회의소 부회장도 맡고 있다.  
  

최영진 기자 choiyj73@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